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가뭄·폭염에 신음…주택 붕괴 위험
입력 2011.09.03 (07:27) 수정 2011.09.03 (08:1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 쓰촨성과 궤이저우성에 몇달째 가뭄이 계속되면서 주민들의 고통이 갈수록 커져가고 있습니다.

먹을 물조차 부족한 상황에서 지반이 가라앉으며 주택까지 붕괴 위험에 처하는 아찔한 상황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상하이 손관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중국 서남부 궤이저우성 즈진현의 한 농가주택입니다.

벽이 큰 충격을 받은 듯 이리 저리 뒤틀리고 금이 가 있습니다.

몇 달째 계속된 가뭄에 마를대로 마른 지반이 주저앉으면서 주택까지 영향을 준 것입니다.

이 지역에서만 108가구가 이런 위험에 처해 있습니다.

<녹취> 즈진현 주민 : "(이런 집이 또 있나요?) 둘째 오빠 집도 이래요. 우리집만큼은 아니지만요."

40도 이상의 폭염이 계속되자 학생들의 개학까지 미룬 쓰촨성에서는 53개 현에 가뭄이 계속돼 17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먹을 물조차 부족한 심각한 상황입니다.

타들어가는 농작물엔 손길이 가기조차 어려운 형편입니다.

<녹취> "이삔,쯔공,루조우시 등 이들 3개시의 가뭄이 현재 매우 심각한 상황입니다."

40도 이상의 날씨가 8일째 계속된 충칭 띠엔장에서는 대규모 산불이 발생해 3시간만에야 겨우 불길이 잡히기도 했습니다.

상하이 몇 달째 계속되는 가뭄에, 폭염에 산불까지 빈발하면서 중국 서남부 지역민들의 고통도 그만큼 커지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손관수입니다.
  • 中, 가뭄·폭염에 신음…주택 붕괴 위험
    • 입력 2011-09-03 07:27:32
    • 수정2011-09-03 08:10:3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중국 쓰촨성과 궤이저우성에 몇달째 가뭄이 계속되면서 주민들의 고통이 갈수록 커져가고 있습니다.

먹을 물조차 부족한 상황에서 지반이 가라앉으며 주택까지 붕괴 위험에 처하는 아찔한 상황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상하이 손관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중국 서남부 궤이저우성 즈진현의 한 농가주택입니다.

벽이 큰 충격을 받은 듯 이리 저리 뒤틀리고 금이 가 있습니다.

몇 달째 계속된 가뭄에 마를대로 마른 지반이 주저앉으면서 주택까지 영향을 준 것입니다.

이 지역에서만 108가구가 이런 위험에 처해 있습니다.

<녹취> 즈진현 주민 : "(이런 집이 또 있나요?) 둘째 오빠 집도 이래요. 우리집만큼은 아니지만요."

40도 이상의 폭염이 계속되자 학생들의 개학까지 미룬 쓰촨성에서는 53개 현에 가뭄이 계속돼 17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먹을 물조차 부족한 심각한 상황입니다.

타들어가는 농작물엔 손길이 가기조차 어려운 형편입니다.

<녹취> "이삔,쯔공,루조우시 등 이들 3개시의 가뭄이 현재 매우 심각한 상황입니다."

40도 이상의 날씨가 8일째 계속된 충칭 띠엔장에서는 대규모 산불이 발생해 3시간만에야 겨우 불길이 잡히기도 했습니다.

상하이 몇 달째 계속되는 가뭄에, 폭염에 산불까지 빈발하면서 중국 서남부 지역민들의 고통도 그만큼 커지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손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