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악의 자연 조건 극복, 올해 최고의 ‘과일왕’
입력 2011.09.03 (10:1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냉해와 긴 장마 때문에 올해 과일 생산 농민들은 어느 때보다 힘든 한 해를 보냈는데요,

품질과 생산량이 저조한 상황에서 최고의 기술력으로 생산된 올해 최고의 과일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이재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잘 익은 사과와 가지런히 알이 달린 포도.

탱글탱글 살이 오른 복숭아와 멜론.

이상 저온과 긴 장마를 이기고 살아남은 올해 최고 중에 최고의 과일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힘든 자연 조건 속에서 최고의 과일을 키운 일등공신은 무엇보다 농민들의 정성입니다.

<인터뷰>임응택(경남 창원) : "일기 상태가 안 좋은데도 배수라든지 많은 노력을 많이 했죠. 잘 키워보려고."

좋은 과일의 첫 번째 조건은 역시 맛입니다.

농촌진흥청의 '탑프루트' 인증을 받은 최고의 과일 가운데에서도 모양과 색깔, 크기와 무게가 `과일 왕'을 좌우합니다.

<인터뷰>박승수(서울 강서도매시장 경매사) : "제일 먼저 알 크기하고 알솎음을 했느냐 안 했느냐. 얼마만큼 균일하게 알이 달렸느냐, 색깔이 얼마만큼 진하냐"

`홍로' 사과는 꼭지를 중심으로 대칭을 이루고 붉은빛이 선명한지, 복숭아는 적당히 단단하고, 유백색을 고르게 띠고 있는지, 멜론은 원형에 가깝고 흰 줄무늬가 균일하게 형성됐는지를 따집니다.

최악의 자연조건을 이겨낸 올해의 `과일 왕'은 어느 해보다 더 소중한 농민들의 땀이 담겨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 최악의 자연 조건 극복, 올해 최고의 ‘과일왕’
    • 입력 2011-09-03 10:18:3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냉해와 긴 장마 때문에 올해 과일 생산 농민들은 어느 때보다 힘든 한 해를 보냈는데요,

품질과 생산량이 저조한 상황에서 최고의 기술력으로 생산된 올해 최고의 과일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이재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잘 익은 사과와 가지런히 알이 달린 포도.

탱글탱글 살이 오른 복숭아와 멜론.

이상 저온과 긴 장마를 이기고 살아남은 올해 최고 중에 최고의 과일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힘든 자연 조건 속에서 최고의 과일을 키운 일등공신은 무엇보다 농민들의 정성입니다.

<인터뷰>임응택(경남 창원) : "일기 상태가 안 좋은데도 배수라든지 많은 노력을 많이 했죠. 잘 키워보려고."

좋은 과일의 첫 번째 조건은 역시 맛입니다.

농촌진흥청의 '탑프루트' 인증을 받은 최고의 과일 가운데에서도 모양과 색깔, 크기와 무게가 `과일 왕'을 좌우합니다.

<인터뷰>박승수(서울 강서도매시장 경매사) : "제일 먼저 알 크기하고 알솎음을 했느냐 안 했느냐. 얼마만큼 균일하게 알이 달렸느냐, 색깔이 얼마만큼 진하냐"

`홍로' 사과는 꼭지를 중심으로 대칭을 이루고 붉은빛이 선명한지, 복숭아는 적당히 단단하고, 유백색을 고르게 띠고 있는지, 멜론은 원형에 가깝고 흰 줄무늬가 균일하게 형성됐는지를 따집니다.

최악의 자연조건을 이겨낸 올해의 `과일 왕'은 어느 해보다 더 소중한 농민들의 땀이 담겨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