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로존 위기로 환율 급등…물가 비상
입력 2011.09.21 (06:46) 수정 2011.09.21 (06: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제에 이어 어제 또 미 달러화값이 급등했습니다.

가뜩이나 유럽과 미국발 악재로 경제성장률 악화가 우려되는데 환율까지 상승해 물가에 비상을 걸고 있습니다.

박찬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S&P의 이탈리아 신용등급 강등 소식은 외환시장을 흔들었습니다.

어제 미 달러화값은 1달러에 11원 40전 급등한 1148원 40전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원.달러 환율은 이달 들어서만 무려 87원 10전이나 올랐습니다.

<인터뷰>고규연(외환은행 외환딜러): "역외 펀드나 외국계 은행 중심으로 (달러)매수세가 강하게 들어왔었고요. 아무래도 유럽계 자금이 자금을 빼내가는게 아니냐."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이 "외환시장 구두개입은 할 만했다"고 말하는 등 정부인사들이 잇따라 시장 개입을 시도했지만 환율 상승을 막지 못했습니다.

문제는 물가입니다.

지난달 넉달 만에 다시 오름세로 돌아섰던 수입물가가 환율상승으로 큰 폭으로 오늘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환율이 오르면 그만큼 수입 가격이 오르고, 몇 달의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를 끌어올립니다.

5.3%에 이르는 높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쉽게 꺾이지 않을 거란 얘기입니다.

여기에 환율상승이 수출경쟁력을 높이긴 하겠지만, 큰 덕을 보긴 힘들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박성욱(금융연구원 연구위원): "유로존 위기가 악화되면 유로 경기가 나빠지기 때문에, 수출 무역수지는 더 나빠질 수 있는 가능성이 (있습니다.)"

유럽 재정위기는 외환시장까지 흔들며 우리 경제에 충격파를 던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찬형 입니다.
  • 유로존 위기로 환율 급등…물가 비상
    • 입력 2011-09-21 06:46:53
    • 수정2011-09-21 06:50:1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그제에 이어 어제 또 미 달러화값이 급등했습니다.

가뜩이나 유럽과 미국발 악재로 경제성장률 악화가 우려되는데 환율까지 상승해 물가에 비상을 걸고 있습니다.

박찬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S&P의 이탈리아 신용등급 강등 소식은 외환시장을 흔들었습니다.

어제 미 달러화값은 1달러에 11원 40전 급등한 1148원 40전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원.달러 환율은 이달 들어서만 무려 87원 10전이나 올랐습니다.

<인터뷰>고규연(외환은행 외환딜러): "역외 펀드나 외국계 은행 중심으로 (달러)매수세가 강하게 들어왔었고요. 아무래도 유럽계 자금이 자금을 빼내가는게 아니냐."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이 "외환시장 구두개입은 할 만했다"고 말하는 등 정부인사들이 잇따라 시장 개입을 시도했지만 환율 상승을 막지 못했습니다.

문제는 물가입니다.

지난달 넉달 만에 다시 오름세로 돌아섰던 수입물가가 환율상승으로 큰 폭으로 오늘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환율이 오르면 그만큼 수입 가격이 오르고, 몇 달의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를 끌어올립니다.

5.3%에 이르는 높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쉽게 꺾이지 않을 거란 얘기입니다.

여기에 환율상승이 수출경쟁력을 높이긴 하겠지만, 큰 덕을 보긴 힘들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박성욱(금융연구원 연구위원): "유로존 위기가 악화되면 유로 경기가 나빠지기 때문에, 수출 무역수지는 더 나빠질 수 있는 가능성이 (있습니다.)"

유럽 재정위기는 외환시장까지 흔들며 우리 경제에 충격파를 던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찬형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