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명보호, 최종 예선 오만전 ‘승리 필수’
입력 2011.09.21 (07:12) 수정 2011.09.21 (07: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7회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오늘 아시아 최종 예선에 돌입합니다.



첫 경기인 오만전에서 승리를 거둬 첫 단추를 잘 꿰야 합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만과 최종 예선전을 치르는 올림픽 대표팀에는 유럽파가 1명도 없습니다.



대신 배천석과 고무열등 새내기 공격수들이 투입됩니다.



<인터뷰>고무열(올림픽 축구 대표팀): "좋은 타이밍에 수비 뒷공간으로 뛰어가는 타이밍을 잘 맞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충분히 골도 성공시킬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역대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대표팀은 22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92년 바르셀로나부터 2008년 베이징까지 서정원과 박주영 등 화려한 스타들이 올림픽 대표팀에서 배출됐습니다.



런던 올림픽을 준비하는 홍명보 감독은 그러나 정작 올림픽과는 인연이 없었습니다.



선수로선 한번도 참가하지 못한 그 한을 런던에서 꼭 풀겠다는 각오입니다.



<인터뷰>홍명보(올림픽 축구 대표팀 감독): "선수로서는 아쉬움이 많이 남았었죠. 선수 때보다는 준비해왔던 걸 잘 펼쳐서 올림픽 본선에 나갈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홍명보호가 7연속 올림픽본선행을 이루기 위해선 첫 경기인 오만전 승리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 홍명보호, 최종 예선 오만전 ‘승리 필수’
    • 입력 2011-09-21 07:12:56
    • 수정2011-09-21 07:57:3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7회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오늘 아시아 최종 예선에 돌입합니다.



첫 경기인 오만전에서 승리를 거둬 첫 단추를 잘 꿰야 합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만과 최종 예선전을 치르는 올림픽 대표팀에는 유럽파가 1명도 없습니다.



대신 배천석과 고무열등 새내기 공격수들이 투입됩니다.



<인터뷰>고무열(올림픽 축구 대표팀): "좋은 타이밍에 수비 뒷공간으로 뛰어가는 타이밍을 잘 맞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충분히 골도 성공시킬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역대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대표팀은 22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92년 바르셀로나부터 2008년 베이징까지 서정원과 박주영 등 화려한 스타들이 올림픽 대표팀에서 배출됐습니다.



런던 올림픽을 준비하는 홍명보 감독은 그러나 정작 올림픽과는 인연이 없었습니다.



선수로선 한번도 참가하지 못한 그 한을 런던에서 꼭 풀겠다는 각오입니다.



<인터뷰>홍명보(올림픽 축구 대표팀 감독): "선수로서는 아쉬움이 많이 남았었죠. 선수 때보다는 준비해왔던 걸 잘 펼쳐서 올림픽 본선에 나갈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홍명보호가 7연속 올림픽본선행을 이루기 위해선 첫 경기인 오만전 승리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