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 강원 산간 첫 얼음, 연휴 내내 ‘쌀쌀’
입력 2011.09.30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10월의 첫날인 내일은 첫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습니다.

신방실 기상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저녁 무렵, 얼굴에 부딪치는 바람이 더욱 차가워졌습니다.

강한 바람이 몰아칠 때마다 몸은 저절로 움츠러들고, 두툼한 겨울옷이 생각날 정도입니다.

<인터뷰>박미숙(서울 상계동) : "낮에 나와서 안 추운 줄 알았는데 저녁엔 너무 쌀쌀해서 내일부터는 따뜻하게 입고 다녀야겠어요."

밤새 기온은 더욱 큰 폭으로 내려가겠습니다.

내일 아침 설악산 영하 1도, 대관령이 2도, 오늘 아침 14도였던 서울은 7도로 뚝 떨어집니다.

특히 초록색으로 보이는 5도 이하 지역이 오늘 밤 강원 산지에서, 내일 새벽엔 중부지방뿐 아니라 남부 내륙지역까지 확대되겠습니다.

<인터뷰>장현식(기상청 통보관) : "중부 산간지역은 내일 아침 기온이 0도 가까이 떨어져 첫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고, 내륙지역에도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또 내일도 찬 바람이 계속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하 15도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 상공으로 계속 내려오고 있어 다음주 초까지 때이른 추위가 계속되겠습니다.

특히 개천절인 월요일 아침엔 서울의 기온이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6도까지 내려가겠고, 다음주 중반에나 기온이 점차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내일 강원 산간 첫 얼음, 연휴 내내 ‘쌀쌀’
    • 입력 2011-09-30 22:04:30
    뉴스 9
<앵커 멘트>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10월의 첫날인 내일은 첫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습니다.

신방실 기상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저녁 무렵, 얼굴에 부딪치는 바람이 더욱 차가워졌습니다.

강한 바람이 몰아칠 때마다 몸은 저절로 움츠러들고, 두툼한 겨울옷이 생각날 정도입니다.

<인터뷰>박미숙(서울 상계동) : "낮에 나와서 안 추운 줄 알았는데 저녁엔 너무 쌀쌀해서 내일부터는 따뜻하게 입고 다녀야겠어요."

밤새 기온은 더욱 큰 폭으로 내려가겠습니다.

내일 아침 설악산 영하 1도, 대관령이 2도, 오늘 아침 14도였던 서울은 7도로 뚝 떨어집니다.

특히 초록색으로 보이는 5도 이하 지역이 오늘 밤 강원 산지에서, 내일 새벽엔 중부지방뿐 아니라 남부 내륙지역까지 확대되겠습니다.

<인터뷰>장현식(기상청 통보관) : "중부 산간지역은 내일 아침 기온이 0도 가까이 떨어져 첫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고, 내륙지역에도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또 내일도 찬 바람이 계속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하 15도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 상공으로 계속 내려오고 있어 다음주 초까지 때이른 추위가 계속되겠습니다.

특히 개천절인 월요일 아침엔 서울의 기온이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6도까지 내려가겠고, 다음주 중반에나 기온이 점차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