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동국, 조광래호 첫 승선 ‘축포 쏜다’
입력 2011.09.30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축구 전북의 이동국이 조광래 감독 부임 이후 처음으로 대표팀에 선발됐습니다.



이번 황금 연휴 K리그에서 더욱 신바람나는 활약이 기대됩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이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4강행을 결정지은 경기.



라이언 킹 이동국은 4골이나 퍼붓는 골 폭풍을 일으켰습니다.



K리그에서도 14골에 도움 14개, 이동국의 눈부신 활약은 조광래 감독의 첫 호출로 이어졌습니다.



코뼈 부상을 당한 미드필더 김보경 대신 발탁됐지만, 최근 골 기회를 스스로 만들어가는 과정에 조 감독이 믿음을 보냈습니다.





<인터뷰> 조광래(축구 대표팀 감독) : "이동국 자신도 대표팀에 대한 의지가 강했다.공격수로 잘 활용하겠다"



이동국은 이번 황금 연휴 마지막날인 10월 3일 K-리그 상주전에 출격합니다.



역대 한 시즌 도움 신기록을 작성하며 대표팀 승선을 자축할 지가 흥미롭습니다.



최대 맞수 서울과 수원은 연승 길목에서 정규시즌 마지막 라이벌전을 펼칩니다.



<인터뷰>최용수(서울 감독 대행) : "리그 3위팀과 4위팀이 왜 승패,내용이 다른지를 여러분에게 보여주겠습니다."



<인터뷰>윤성효(수원 감독) : "아시아챔피언스리그 4강팀과 8강팀의 차이를 보여주겠습니다"



4만 4천 명으로 수원 홈 구장이 매진 흥행에 성공할지도 관심삽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이동국, 조광래호 첫 승선 ‘축포 쏜다’
    • 입력 2011-09-30 22:04:44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축구 전북의 이동국이 조광래 감독 부임 이후 처음으로 대표팀에 선발됐습니다.



이번 황금 연휴 K리그에서 더욱 신바람나는 활약이 기대됩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이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4강행을 결정지은 경기.



라이언 킹 이동국은 4골이나 퍼붓는 골 폭풍을 일으켰습니다.



K리그에서도 14골에 도움 14개, 이동국의 눈부신 활약은 조광래 감독의 첫 호출로 이어졌습니다.



코뼈 부상을 당한 미드필더 김보경 대신 발탁됐지만, 최근 골 기회를 스스로 만들어가는 과정에 조 감독이 믿음을 보냈습니다.





<인터뷰> 조광래(축구 대표팀 감독) : "이동국 자신도 대표팀에 대한 의지가 강했다.공격수로 잘 활용하겠다"



이동국은 이번 황금 연휴 마지막날인 10월 3일 K-리그 상주전에 출격합니다.



역대 한 시즌 도움 신기록을 작성하며 대표팀 승선을 자축할 지가 흥미롭습니다.



최대 맞수 서울과 수원은 연승 길목에서 정규시즌 마지막 라이벌전을 펼칩니다.



<인터뷰>최용수(서울 감독 대행) : "리그 3위팀과 4위팀이 왜 승패,내용이 다른지를 여러분에게 보여주겠습니다."



<인터뷰>윤성효(수원 감독) : "아시아챔피언스리그 4강팀과 8강팀의 차이를 보여주겠습니다"



4만 4천 명으로 수원 홈 구장이 매진 흥행에 성공할지도 관심삽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