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고열풍 속 ‘팝’의 전설들 디지털 귀환
입력 2011.10.03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비틀즈, 퀸, 스팅~ 이름만 들어도 가슴 떨리는 팝의 거장들이 복고 열풍을 타고 음반으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조일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설의 록 밴드 '퀸'

결성 40주년을 맞은 올해 퀸의 음반 15장이 다시 등장했습니다.

지난 1990년대 록의 상징, 너바나의 앨범도 출시 20주년을 맞아 재발매됐습니다.

모두 디지털 리마스터링을 거쳐 음색이 더 명확하고 풍성하게 들립니다.

<인터뷰> 류동현(음악 애호가) : "(처음) 그 음악을 들었을 때의 충격 같은게 새로운 앨범이 나오더라도 그때 그 생각이 자극이 되고 느낌이 오죠."

팝의 전설 비틀즈에다, 전 세계 2억 장의 앨범 판매 기록을 가지고 있는 핑크플로이드까지.

최근 재발매되는 전설의 음반은 5가지, 복고 열풍을 타고 숨어 있던 명곡으로 또한번 디지털 세대를 공략하겠다는 겁니다.

<인터뷰>김지웅(음반사 관계자) : "진정하게 음악만으로 팬들에게 다가가고 음악으로 감동을 줬던 그런 시절에 대한 욕구가 최근 많아지고 있다고..."

디지털 옷을 갈아입은 팝의 전설들의 귀환으로 음반계가 한층 풍성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일수입니다.
  • 복고열풍 속 ‘팝’의 전설들 디지털 귀환
    • 입력 2011-10-03 22:07:02
    뉴스 9
<앵커 멘트>

비틀즈, 퀸, 스팅~ 이름만 들어도 가슴 떨리는 팝의 거장들이 복고 열풍을 타고 음반으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조일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설의 록 밴드 '퀸'

결성 40주년을 맞은 올해 퀸의 음반 15장이 다시 등장했습니다.

지난 1990년대 록의 상징, 너바나의 앨범도 출시 20주년을 맞아 재발매됐습니다.

모두 디지털 리마스터링을 거쳐 음색이 더 명확하고 풍성하게 들립니다.

<인터뷰> 류동현(음악 애호가) : "(처음) 그 음악을 들었을 때의 충격 같은게 새로운 앨범이 나오더라도 그때 그 생각이 자극이 되고 느낌이 오죠."

팝의 전설 비틀즈에다, 전 세계 2억 장의 앨범 판매 기록을 가지고 있는 핑크플로이드까지.

최근 재발매되는 전설의 음반은 5가지, 복고 열풍을 타고 숨어 있던 명곡으로 또한번 디지털 세대를 공략하겠다는 겁니다.

<인터뷰>김지웅(음반사 관계자) : "진정하게 음악만으로 팬들에게 다가가고 음악으로 감동을 줬던 그런 시절에 대한 욕구가 최근 많아지고 있다고..."

디지털 옷을 갈아입은 팝의 전설들의 귀환으로 음반계가 한층 풍성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