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학선 신기술 ‘양’, 올림픽 금 전초전
입력 2011.10.03 (22:07) 수정 2011.10.03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 체조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노리는 양학선이 자신만의 신기술로 세계 정상에 도전합니다.



오는 7일 개막하는 도쿄 세계 체조 선수권이 그 전초전입니다.



정충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 도마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낸 양학선.



그러나 한국 체조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꿈꾸는 양학선은 만족하지 않았습니다.



치열한 연구와 훈련 끝에 신기술을 창조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지난 7월 코리아컵에서 자신의 성을 딴 "양"이라는 기술로 당당히 1위에 올랐습니다.



공중에서 무려 천80도를 회전하는 최고난도 기술이었습니다.



이후 양학선은 태릉에서 신기술을 완성하는데 집중했습니다.



7일 도쿄에서 개막하는 세계 선수권은 양학선이 연마해 온 신기술의 시험무대입니다.



도쿄에서 정상에 오르면 올림픽 금메달은 더욱 유력해집니다.



<인터뷰> 양학선(체조 대표팀)



8개 나라에만 주어지는 런던 올림픽 단체전 직행 티켓도 놓칠 수 없습니다.



주축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아서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김승일(체조 대표팀)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과 6연속 올림픽 본선에 도전하는 한국 체조의 도전이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양학선 신기술 ‘양’, 올림픽 금 전초전
    • 입력 2011-10-03 22:07:05
    • 수정2011-10-03 22:10:45
    뉴스 9
<앵커 멘트>



한국 체조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노리는 양학선이 자신만의 신기술로 세계 정상에 도전합니다.



오는 7일 개막하는 도쿄 세계 체조 선수권이 그 전초전입니다.



정충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 도마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낸 양학선.



그러나 한국 체조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꿈꾸는 양학선은 만족하지 않았습니다.



치열한 연구와 훈련 끝에 신기술을 창조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지난 7월 코리아컵에서 자신의 성을 딴 "양"이라는 기술로 당당히 1위에 올랐습니다.



공중에서 무려 천80도를 회전하는 최고난도 기술이었습니다.



이후 양학선은 태릉에서 신기술을 완성하는데 집중했습니다.



7일 도쿄에서 개막하는 세계 선수권은 양학선이 연마해 온 신기술의 시험무대입니다.



도쿄에서 정상에 오르면 올림픽 금메달은 더욱 유력해집니다.



<인터뷰> 양학선(체조 대표팀)



8개 나라에만 주어지는 런던 올림픽 단체전 직행 티켓도 놓칠 수 없습니다.



주축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아서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김승일(체조 대표팀)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과 6연속 올림픽 본선에 도전하는 한국 체조의 도전이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