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은방 벽 뚫고 귀금속 훔친 ‘간 큰 도둑’
입력 2011.10.11 (21:57) 수정 2011.10.12 (17: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 금은방 사장님 정말 깜짝 놀라셨겠습니다.



아침에 가게문을 열었더니 건물 벽이 뻥 뚫렸고 보석이 1억 원어치나 털렸습니다.



하지만 CCTV에 간 큰 3인조 도둑이 떡하니 찍혔습니다.



손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래시장에 있는 한 금은방.



바로 옆 화장실에 커다란 구멍 자국이 선명히 남아있습니다.



3인조 절도단이 이 구멍을 통해 50여 점의 금은보석을 훔쳐 달아난 것입니다.



절도단은 주인 몰래 화장실에 들어가 먼저 드릴로 벽에 30센티미터 정도 구멍을 냈습니다.



그리곤 긴 막대에 연결한 집게를 집어넣어 하나하나 보석을 챙겼습니다.



금은방 바로 맞은편에 있는 화장실입니다. 일당은 벽면이 오래되어 쉽게 뚤리는 점을 악용했습니다.



안에 들어가지 않고 화장실에서 보석을 훔쳐냈으니 경비용 열감지기도 무용지물이었습니다.



<녹취> 피해자 : "저는 그냥 깜짝했죠. 처음에는 아무래도 이놈들이 못가져갔겠다 생각했죠. 그런데 셔터 열어보니까 없는거예요. 전혀 생각을 못했고. 꿈에도 생각 못했죠."



3인조 절도단 훔친 보석은 모두 9천여만원어치.



경찰은 인근 가게 cctv에 찍힌 용의자들을 쫓고 있습니다.



<녹취> 인근 상점 주인 : "문짝을 뜯어서 가져가든지. 넓게 뜯어서 가져가든지 해야지. 어떻게 그렇게 작은 구멍에 긴 막대를 넣어가지고. 지능범이죠."



사건이 발생 후 금은방 주인은 벽면의 두께를 늘리고 철판을 집어넣는 보강공사까지 했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 금은방 벽 뚫고 귀금속 훔친 ‘간 큰 도둑’
    • 입력 2011-10-11 21:57:45
    • 수정2011-10-12 17:00:03
    뉴스 9
<앵커 멘트>



이 금은방 사장님 정말 깜짝 놀라셨겠습니다.



아침에 가게문을 열었더니 건물 벽이 뻥 뚫렸고 보석이 1억 원어치나 털렸습니다.



하지만 CCTV에 간 큰 3인조 도둑이 떡하니 찍혔습니다.



손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래시장에 있는 한 금은방.



바로 옆 화장실에 커다란 구멍 자국이 선명히 남아있습니다.



3인조 절도단이 이 구멍을 통해 50여 점의 금은보석을 훔쳐 달아난 것입니다.



절도단은 주인 몰래 화장실에 들어가 먼저 드릴로 벽에 30센티미터 정도 구멍을 냈습니다.



그리곤 긴 막대에 연결한 집게를 집어넣어 하나하나 보석을 챙겼습니다.



금은방 바로 맞은편에 있는 화장실입니다. 일당은 벽면이 오래되어 쉽게 뚤리는 점을 악용했습니다.



안에 들어가지 않고 화장실에서 보석을 훔쳐냈으니 경비용 열감지기도 무용지물이었습니다.



<녹취> 피해자 : "저는 그냥 깜짝했죠. 처음에는 아무래도 이놈들이 못가져갔겠다 생각했죠. 그런데 셔터 열어보니까 없는거예요. 전혀 생각을 못했고. 꿈에도 생각 못했죠."



3인조 절도단 훔친 보석은 모두 9천여만원어치.



경찰은 인근 가게 cctv에 찍힌 용의자들을 쫓고 있습니다.



<녹취> 인근 상점 주인 : "문짝을 뜯어서 가져가든지. 넓게 뜯어서 가져가든지 해야지. 어떻게 그렇게 작은 구멍에 긴 막대를 넣어가지고. 지능범이죠."



사건이 발생 후 금은방 주인은 벽면의 두께를 늘리고 철판을 집어넣는 보강공사까지 했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