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KBS Green
신형 그랜저 결함…배기가스 실내 유입
입력 2011.10.21 (07:19) 수정 2011.10.21 (15:1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현대자동차의 대표 브랜드, 신형 그랜저에서 유독한 배기가스가 실내로 유입되는 결함이 발견됐습니다.

부품 불량이 원인이라는데, 이런 차가 워낙 많아 수리를 받으려면 한 달 넘게 기다려야 한다고 합니다.

최형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해 출시된 신형 그랜저입니다.

그런데 웬일인지 고속으로 차를 몰 때마다 실내로 배기가스가 역류해 들어오는 현상이 되풀이됩니다.

<인터뷰> 원승현(신형 그랜저 운전자) : “한 두 시간 정도 운전을 하면 머리가 띵하고 메스꺼운 느낌이 듭니다”

실내 공기 측정기로 달리는 차 안의 공기 질을 분석해보겠습니다.

운전을 시작할 당시 1ppm이던 일산화탄소 농도가 운전 시작 10여 분만에, 실내 허용 기준치의 3배나 되는 30ppm까지 치솟습니다.

<인터뷰> 김조천(건국대 환경공학과 교수) : “30ppm의 일산화탄소에 2시간 정도 노출되게 되면 중추신경 장애와 시각 장애 나아가서 정신 장애까지 줄 수 있습니다”

최신 디자인이지만 배기구가 지나치게 안으로 들어와 있어 가스가 쉽게 스며드는데다, 실내 환기 필터마저 제 기능을 못하면서 생긴 문제입니다.

뒤늦게 이런 결함을 파악한 현대자동차는 최근 들어 필터를 교환해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10대 가운데 7대 정도가 교환 대상이어서 한 달 넘게 기다려야 합니다.

<인터뷰> 나종덕(현대차 고객서비스팀 차장) : “빨리 이런 문제를 해소해서 불편을 느끼시는 분들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팔려나간 신형 그랜저는 8만대가 넘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신형 그랜저 결함…배기가스 실내 유입
    • 입력 2011-10-21 07:19:16
    • 수정2011-10-21 15:18:2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현대자동차의 대표 브랜드, 신형 그랜저에서 유독한 배기가스가 실내로 유입되는 결함이 발견됐습니다.

부품 불량이 원인이라는데, 이런 차가 워낙 많아 수리를 받으려면 한 달 넘게 기다려야 한다고 합니다.

최형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해 출시된 신형 그랜저입니다.

그런데 웬일인지 고속으로 차를 몰 때마다 실내로 배기가스가 역류해 들어오는 현상이 되풀이됩니다.

<인터뷰> 원승현(신형 그랜저 운전자) : “한 두 시간 정도 운전을 하면 머리가 띵하고 메스꺼운 느낌이 듭니다”

실내 공기 측정기로 달리는 차 안의 공기 질을 분석해보겠습니다.

운전을 시작할 당시 1ppm이던 일산화탄소 농도가 운전 시작 10여 분만에, 실내 허용 기준치의 3배나 되는 30ppm까지 치솟습니다.

<인터뷰> 김조천(건국대 환경공학과 교수) : “30ppm의 일산화탄소에 2시간 정도 노출되게 되면 중추신경 장애와 시각 장애 나아가서 정신 장애까지 줄 수 있습니다”

최신 디자인이지만 배기구가 지나치게 안으로 들어와 있어 가스가 쉽게 스며드는데다, 실내 환기 필터마저 제 기능을 못하면서 생긴 문제입니다.

뒤늦게 이런 결함을 파악한 현대자동차는 최근 들어 필터를 교환해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10대 가운데 7대 정도가 교환 대상이어서 한 달 넘게 기다려야 합니다.

<인터뷰> 나종덕(현대차 고객서비스팀 차장) : “빨리 이런 문제를 해소해서 불편을 느끼시는 분들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팔려나간 신형 그랜저는 8만대가 넘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