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편의점 도시락 판매 급증…‘알뜰족’ 늘어
입력 2011.10.21 (07:55) 수정 2011.10.21 (14:4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물가가 너무 올라서 점심 한 끼 사먹는 것도 부담스럽다는 직장인들 많은데요.

소비 심리가 얼어붙으면서 편의점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하는 알뜰족이 급증했습니다.

이해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학창시절 교실에서 함께 먹던 도시락.

회사원들 사무실에서 부활했습니다.

일주일에 한 두번씩은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합니다.

밥과 반찬 서너가지에 3천 원 안팎으로, 점심 값을 아끼는데 보탬이 됩니다.

<인터뷰>피광훈(회사원) : "(식당은)워낙 비싸고 그러다 보니 도시락이 많이 저렴하고 한끼 식사로도 충분한 그런 도시락입니다"

편의점에서 도시락 판매가 늘기 시작하 건 지난 2008년 금융 위기 이후,

특히 올들어 외식 물가가 치솟으면서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인터뷰>황미연(편의점 직원) : "하루에 두 번 도시락이 들어오는데 피크 타임이 지나게 되면 모두 판매가 완료될 정도로 판매가 잘 되고 있습니다"

구색 맞추기 상품에서 효자 상품으로 탈바꿈하면서 대형 편의점들은 자체 도시락 공장을 세워 운영하고 있습니다.

메뉴도 10여 가지 이상으로 늘렸고 유명인을 모델로 기용하는 등 알뜰족을 사로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인터뷰>이우주(편의점 도시락 공장 책임자) : "젊은층과 직장인들을 위한 퓨전화된 도시락 상품들, 접목이 되는 그런 상품들을 주력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고물가에, 경기에 대한 불안감까지 커지면서 도시락의 인기는 날로 치솟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 편의점 도시락 판매 급증…‘알뜰족’ 늘어
    • 입력 2011-10-21 07:55:05
    • 수정2011-10-21 14:42:4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요즘 물가가 너무 올라서 점심 한 끼 사먹는 것도 부담스럽다는 직장인들 많은데요.

소비 심리가 얼어붙으면서 편의점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하는 알뜰족이 급증했습니다.

이해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학창시절 교실에서 함께 먹던 도시락.

회사원들 사무실에서 부활했습니다.

일주일에 한 두번씩은 도시락으로 점심을 해결합니다.

밥과 반찬 서너가지에 3천 원 안팎으로, 점심 값을 아끼는데 보탬이 됩니다.

<인터뷰>피광훈(회사원) : "(식당은)워낙 비싸고 그러다 보니 도시락이 많이 저렴하고 한끼 식사로도 충분한 그런 도시락입니다"

편의점에서 도시락 판매가 늘기 시작하 건 지난 2008년 금융 위기 이후,

특히 올들어 외식 물가가 치솟으면서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인터뷰>황미연(편의점 직원) : "하루에 두 번 도시락이 들어오는데 피크 타임이 지나게 되면 모두 판매가 완료될 정도로 판매가 잘 되고 있습니다"

구색 맞추기 상품에서 효자 상품으로 탈바꿈하면서 대형 편의점들은 자체 도시락 공장을 세워 운영하고 있습니다.

메뉴도 10여 가지 이상으로 늘렸고 유명인을 모델로 기용하는 등 알뜰족을 사로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인터뷰>이우주(편의점 도시락 공장 책임자) : "젊은층과 직장인들을 위한 퓨전화된 도시락 상품들, 접목이 되는 그런 상품들을 주력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고물가에, 경기에 대한 불안감까지 커지면서 도시락의 인기는 날로 치솟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