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KBS Green
동굴 속에서 펼쳐진 ‘실내악의 향연’
입력 2011.10.24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동굴 속에서 음악을 감상하면 어떤 느낌일까요?

가을과 바다동굴, 음악의 향연을 한자리에서 느낄 수 있는 동굴음악회가 섬 속의 섬 제주도 우도에서 열렸습니다.

채승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섬 속의 섬 우도의 해안동굴입니다.

파도 소리와 조화를 이루며 동굴 안에서 경쾌한 선율이 울려 퍼집니다.

이색 음악회에 관객들도 푹 빠집니다.

<인터뷰>김소희(부산광역시 진구) : "음악소리랑 파도소리가 같이 어울려서 낭만적이고 감동적입니다."

음악선율이 전자 장비의 도움 없이도 동굴의 공명을 따라 울려 퍼지며 듣는 이들에게 감동을 안겨줍니다.

<인터뷰>이효은(서귀포시 중앙동) : "동굴이나 야외 음악회는 자연의 소리가 섞이니까 편안한 느낌을 주고 음악 선정도 잘 어울려서 감상하기 편하고…"

올해는 특히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모차르트의 소야곡과 가고파 등 가을을 소재로 한 음악을 선곡했습니다.

<인터뷰>현행복(성악가/동굴소리연구회 대표) : "자연과 인간, 예술이 조화되는 조화의 마당이 바로 동굴음악회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자연과 예술이 만나는 우도 동굴음악회.

독특한 예술체험으로 16년째 변함없는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채승민입니다.
  • 동굴 속에서 펼쳐진 ‘실내악의 향연’
    • 입력 2011-10-24 07:54:4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동굴 속에서 음악을 감상하면 어떤 느낌일까요?

가을과 바다동굴, 음악의 향연을 한자리에서 느낄 수 있는 동굴음악회가 섬 속의 섬 제주도 우도에서 열렸습니다.

채승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섬 속의 섬 우도의 해안동굴입니다.

파도 소리와 조화를 이루며 동굴 안에서 경쾌한 선율이 울려 퍼집니다.

이색 음악회에 관객들도 푹 빠집니다.

<인터뷰>김소희(부산광역시 진구) : "음악소리랑 파도소리가 같이 어울려서 낭만적이고 감동적입니다."

음악선율이 전자 장비의 도움 없이도 동굴의 공명을 따라 울려 퍼지며 듣는 이들에게 감동을 안겨줍니다.

<인터뷰>이효은(서귀포시 중앙동) : "동굴이나 야외 음악회는 자연의 소리가 섞이니까 편안한 느낌을 주고 음악 선정도 잘 어울려서 감상하기 편하고…"

올해는 특히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모차르트의 소야곡과 가고파 등 가을을 소재로 한 음악을 선곡했습니다.

<인터뷰>현행복(성악가/동굴소리연구회 대표) : "자연과 인간, 예술이 조화되는 조화의 마당이 바로 동굴음악회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자연과 예술이 만나는 우도 동굴음악회.

독특한 예술체험으로 16년째 변함없는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채승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