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KBS Green
내륙 곳곳 영하권…올가을 들어 가장 추워
입력 2011.10.26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아침 내륙 지방 곳곳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습니다.

출근길 준비 단단히 하셔야겠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밤새 차고 건조한 공기가 한반도로 밀려오면서 대관령에는 얼음이 얼었습니다.

남부 내륙 지역까지 영하로 떨어지면서 곳곳에 서리가 내려 농작물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서울 시내에도 추위가 몰려왔습니다.

새벽 시장 상인들은 두꺼운 옷을 껴입었지만, 찬 기운을 떨치기는 어렵습니다.

불을 쬘 수 있는 곳이면 어디나 북적입니다.

따끈한 차 한잔에 얼었던 얼굴이 펴집니다.

<인터뷰>고귀례(서울 노량진동) : "발끝이 시렵죠. 손끝, 발끝이. 얼굴이 차갑고."

오늘 아침 서울 기온은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영상 4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또, 대관령이 영하 5도 등 내륙지역 곳곳이 영하권으로 내려갔습니다.

그러나 일교차가 커서 낮 기온은 서울 15도, 부산은 19도까지 올라 어제보다 따뜻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내일 아침도 오늘처럼 추웠다가 내일 오후 누그러지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내륙 곳곳 영하권…올가을 들어 가장 추워
    • 입력 2011-10-26 07:56:2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오늘 아침 내륙 지방 곳곳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습니다.

출근길 준비 단단히 하셔야겠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밤새 차고 건조한 공기가 한반도로 밀려오면서 대관령에는 얼음이 얼었습니다.

남부 내륙 지역까지 영하로 떨어지면서 곳곳에 서리가 내려 농작물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서울 시내에도 추위가 몰려왔습니다.

새벽 시장 상인들은 두꺼운 옷을 껴입었지만, 찬 기운을 떨치기는 어렵습니다.

불을 쬘 수 있는 곳이면 어디나 북적입니다.

따끈한 차 한잔에 얼었던 얼굴이 펴집니다.

<인터뷰>고귀례(서울 노량진동) : "발끝이 시렵죠. 손끝, 발끝이. 얼굴이 차갑고."

오늘 아침 서울 기온은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영상 4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또, 대관령이 영하 5도 등 내륙지역 곳곳이 영하권으로 내려갔습니다.

그러나 일교차가 커서 낮 기온은 서울 15도, 부산은 19도까지 올라 어제보다 따뜻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내일 아침도 오늘처럼 추웠다가 내일 오후 누그러지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