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문방식 바꾸니 잠재실업률 4배로 ‘껑충’
입력 2011.10.26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에서 발표하는 청년 실업률이 우리가 피부로 느끼는 체감치에 비해 낮다는 느낌 받아왔는데요.

통계 기술적으로 57만 명이 넘는 취업준비생들을 실업자에서 제외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를 조정했는데 청년 실업률이 어떻게 나왔을까요?

민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학가마다 취직 공부에 매달리는 취업준비생들로 넘쳐납니다.

<인터뷰>최민호(취업준비생) : "일단 시험 본 결과에 따라서 1,2년 정도 더할 것 같은 생각하고 있습니다."

전국의 취업준비생은 57만 5천 명.

청년실업자 25만 6천 명의 두 배가 넘습니다.

그러나 취업준비생들은 실업자가 아니라 비경제활동인구에 포함됩니다.

지난 4주간의 적극적인 구직활동 등 3가지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만 실업자로 분류됩니다.

한국개발연구원, KDI가 이런 문제를 보완해 조사한 결과 4%이던 서울지역 청년실업률이 5.4%로 늘었고, 잠재실업률은 4.8%에서 21.2%로 높아졌습니다.

<인터뷰>황수경 (박사/KDI) : "비경제활동 인구속에 숨겨져 있던 잠재 실업자군들을 파악할 수 있게 되기 때문에 실업이나 잠재 실업이 늘어난 것 같습니다."

이렇게 개선된 실업률 조사는 비경제활동 인구를 다양한 노동력상태로 세분화할 수 있어 이들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대책을 세울 수 있게 됩니다.

또 언제든 실업자로 전락할 수 있는 잠재실업자의 규모와 동향을 파악해 적절한 구제대책도 세울 수 있습니다.

현실을 정확히 반영하도록 실업률 조사방식을 개선해야 하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에섭니다.

KBS 뉴스 민필규입니다.
  • 설문방식 바꾸니 잠재실업률 4배로 ‘껑충’
    • 입력 2011-10-26 22:02:31
    뉴스 9
<앵커 멘트>

정부에서 발표하는 청년 실업률이 우리가 피부로 느끼는 체감치에 비해 낮다는 느낌 받아왔는데요.

통계 기술적으로 57만 명이 넘는 취업준비생들을 실업자에서 제외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를 조정했는데 청년 실업률이 어떻게 나왔을까요?

민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학가마다 취직 공부에 매달리는 취업준비생들로 넘쳐납니다.

<인터뷰>최민호(취업준비생) : "일단 시험 본 결과에 따라서 1,2년 정도 더할 것 같은 생각하고 있습니다."

전국의 취업준비생은 57만 5천 명.

청년실업자 25만 6천 명의 두 배가 넘습니다.

그러나 취업준비생들은 실업자가 아니라 비경제활동인구에 포함됩니다.

지난 4주간의 적극적인 구직활동 등 3가지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만 실업자로 분류됩니다.

한국개발연구원, KDI가 이런 문제를 보완해 조사한 결과 4%이던 서울지역 청년실업률이 5.4%로 늘었고, 잠재실업률은 4.8%에서 21.2%로 높아졌습니다.

<인터뷰>황수경 (박사/KDI) : "비경제활동 인구속에 숨겨져 있던 잠재 실업자군들을 파악할 수 있게 되기 때문에 실업이나 잠재 실업이 늘어난 것 같습니다."

이렇게 개선된 실업률 조사는 비경제활동 인구를 다양한 노동력상태로 세분화할 수 있어 이들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대책을 세울 수 있게 됩니다.

또 언제든 실업자로 전락할 수 있는 잠재실업자의 규모와 동향을 파악해 적절한 구제대책도 세울 수 있습니다.

현실을 정확히 반영하도록 실업률 조사방식을 개선해야 하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에섭니다.

KBS 뉴스 민필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