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삼성, 하위타선 집중력 승부 갈랐다!
입력 2011.10.26 (22:06) 수정 2011.10.26 (23: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삼성과 SK의 희비는 6회 극명하게 갈렸습니다.



SK는 중심 타선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 반면 삼성은 하위 타선에서 결승타가 나와 대조를 이뤘습니다.



한성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6회초 박재상이 볼넷을 얻어 처음으로 선두 타자가 출루한 SK.



최정의 2루타로 무사 2,3루의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습니다.



플레이오프 MVP인 4번 타자 박정권이 투수 땅볼로 물러났습니다.



안치용과 김강민은 구원 투수 권오준에게 연속 삼진을 당하며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침묵한 SK 중심 타선과는 달리 삼성은 한번의 기회에서 하위 타선의 집중력이 빛났습니다.



배영섭은 불리한 볼 카운트에서 파울을 만들어내며 끈질긴 승부를 이어갔습니다.



상대 투수의 유인구에 절묘한 스윙으로 대응하며 결승타를 만들어냈습니다.



손등 부상속에 극적으로 엔트리에 합류한 배영섭이 결정적인 순간 제 역할을 해냈습니다.



<인터뷰> 배영섭(삼성) : "집중력을 갖고 승부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2연패를 당한 SK로선 중심 타선의 집중력을 회복하는 것이 과제로 남게 됐습니다.



KBS 뉴스 한성윤입니다.
  • 삼성, 하위타선 집중력 승부 갈랐다!
    • 입력 2011-10-26 22:06:59
    • 수정2011-10-26 23:00:23
    뉴스 9
<앵커 멘트>



삼성과 SK의 희비는 6회 극명하게 갈렸습니다.



SK는 중심 타선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 반면 삼성은 하위 타선에서 결승타가 나와 대조를 이뤘습니다.



한성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6회초 박재상이 볼넷을 얻어 처음으로 선두 타자가 출루한 SK.



최정의 2루타로 무사 2,3루의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습니다.



플레이오프 MVP인 4번 타자 박정권이 투수 땅볼로 물러났습니다.



안치용과 김강민은 구원 투수 권오준에게 연속 삼진을 당하며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침묵한 SK 중심 타선과는 달리 삼성은 한번의 기회에서 하위 타선의 집중력이 빛났습니다.



배영섭은 불리한 볼 카운트에서 파울을 만들어내며 끈질긴 승부를 이어갔습니다.



상대 투수의 유인구에 절묘한 스윙으로 대응하며 결승타를 만들어냈습니다.



손등 부상속에 극적으로 엔트리에 합류한 배영섭이 결정적인 순간 제 역할을 해냈습니다.



<인터뷰> 배영섭(삼성) : "집중력을 갖고 승부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2연패를 당한 SK로선 중심 타선의 집중력을 회복하는 것이 과제로 남게 됐습니다.



KBS 뉴스 한성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