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 서울시장에 박원순…“시민이 권력 이겼다”
입력 2011.10.27 (06:34) 수정 2011.10.27 (07: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 서울시장에 야권 단일후보인 무소속 박원순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박원순 당선자는 사람 중심의 서울을 만들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습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종 득표율 53.4%.

야권 단일후보인 무소속 박원순 후보가 7.2% 포인트 차로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를 꺾고 새 서울시장이 됐습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48.6%의 투표율을 기록한 가운데 박원순 후보는 2,30대의 높은 지지에 힘입어 215만여 표를 얻었습니다.

박빙의 승부를 펼치리라는 당초 예상을 훨씬 벗어난 결괍니다.

<녹취>박원순(서울시장 당선인) : "서울 사람이 행복하다는 말 시정의 좌표가 될 것입니다.사람과 복지 중심의 시정이 구현될 것입니다.시민들 삶 곳곳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고 찾아내는 일부터 시작할 것입니다"

야권은 변화를 바라는 시민들의 힘이 선거 혁명을 이뤘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손학규(민주당 대표) : "이제 대한민국 대변화의 첫 단추가 꿰어졌다.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정의와 복지의 승리다."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는 이번 선거를 통해 드러난 서울시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성찰의 기회로 삼겠다며 패배를 받아들였습니다.

<녹취>나경원(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 "정치권이 더 반성하고 더 낮은 자세로 변하라는 그런 뜻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한나라당은 최선을 다했지만 역부족이었다면서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녹취>안형환(나경원 선대위 대변인) : "기존 정치에 대한 국민 불신을 넘어설 수 없었습니다. 한나라당은 쇄신할 것이고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 곁에 다가가겠습니다."

올해 55살인 박원순 당선인은 경남 창녕 출생으로 시민단체인 참여연대 사무처장을 거쳐 아름다운재단과 희망제작소 상임이사를 지냈습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 새 서울시장에 박원순…“시민이 권력 이겼다”
    • 입력 2011-10-27 06:34:08
    • 수정2011-10-27 07:09:2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새 서울시장에 야권 단일후보인 무소속 박원순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박원순 당선자는 사람 중심의 서울을 만들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습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종 득표율 53.4%.

야권 단일후보인 무소속 박원순 후보가 7.2% 포인트 차로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를 꺾고 새 서울시장이 됐습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48.6%의 투표율을 기록한 가운데 박원순 후보는 2,30대의 높은 지지에 힘입어 215만여 표를 얻었습니다.

박빙의 승부를 펼치리라는 당초 예상을 훨씬 벗어난 결괍니다.

<녹취>박원순(서울시장 당선인) : "서울 사람이 행복하다는 말 시정의 좌표가 될 것입니다.사람과 복지 중심의 시정이 구현될 것입니다.시민들 삶 곳곳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고 찾아내는 일부터 시작할 것입니다"

야권은 변화를 바라는 시민들의 힘이 선거 혁명을 이뤘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손학규(민주당 대표) : "이제 대한민국 대변화의 첫 단추가 꿰어졌다.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정의와 복지의 승리다."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는 이번 선거를 통해 드러난 서울시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성찰의 기회로 삼겠다며 패배를 받아들였습니다.

<녹취>나경원(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 "정치권이 더 반성하고 더 낮은 자세로 변하라는 그런 뜻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한나라당은 최선을 다했지만 역부족이었다면서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녹취>안형환(나경원 선대위 대변인) : "기존 정치에 대한 국민 불신을 넘어설 수 없었습니다. 한나라당은 쇄신할 것이고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 곁에 다가가겠습니다."

올해 55살인 박원순 당선인은 경남 창녕 출생으로 시민단체인 참여연대 사무처장을 거쳐 아름다운재단과 희망제작소 상임이사를 지냈습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