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KBS Green
“지리산, 20년 안에 난대림으로 변한다”
입력 2011.11.10 (10:0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리산이 빠르게 난대림으로 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온대수종인 소나무가 사라지고 대신 난대수종이 급속하게 늘고 있는 겁니다.

용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을의 문턱으로 접어든 지리산.

푸른 소나무숲 사이 사이 적갈색 참나무들이 서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온대림 모습이지만 숲 속으로 들어가면 사정이 달라집니다.

키 큰 소나무 아래 난대수종인 비목과 때죽나무가 번성하고 있습니다.

수명이 다한 소나무가 죽은 자리를 어린 소나무들이 아니라 난대수종이 차지한 겁니다.

<인터뷰> 유영한(교수/공주대 생명과학과) : "소나무가 보통 60년 사는 걸로 알려져 있는데요, 앞으로 한 20년 정도 지나면 이 소나무 숲은 난대성 숲으로 바뀔 가능성이 아주 큽니다."

환경과학원 조사 결과 2005년에 대표적 수종이었던 소나무는 개체 수가 5년 만에 18% 줄어든 반면에 비목은 무려 460% 급증했습니다.

대표적인 난대성 덩굴식물인 마삭줄도 소나무를 감고 올라가고 있습니다.

덩굴식물이 번성하는 제주도의 난대림을 닮아가는 겁니다.

식물이 달라지면 서식환경이 바뀌면서 당장 곤충들의 종도 변합니다.

<인터뷰> 유영한(교수/공주대 생명과학과) : "결국 동물들도 크게 스트레스로 작용해서 아마 어떤 종은 멸종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지난 백 년간 한반도 기온상승 폭은 1.5도, 지금 지리산의 모습도 20년 뒤엔 영영 사라지게 될지도 모릅니다.

KBS 뉴스 정홍규입니다.
  • “지리산, 20년 안에 난대림으로 변한다”
    • 입력 2011-11-10 10:01:45
    930뉴스
<앵커 멘트>

지리산이 빠르게 난대림으로 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온대수종인 소나무가 사라지고 대신 난대수종이 급속하게 늘고 있는 겁니다.

용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을의 문턱으로 접어든 지리산.

푸른 소나무숲 사이 사이 적갈색 참나무들이 서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온대림 모습이지만 숲 속으로 들어가면 사정이 달라집니다.

키 큰 소나무 아래 난대수종인 비목과 때죽나무가 번성하고 있습니다.

수명이 다한 소나무가 죽은 자리를 어린 소나무들이 아니라 난대수종이 차지한 겁니다.

<인터뷰> 유영한(교수/공주대 생명과학과) : "소나무가 보통 60년 사는 걸로 알려져 있는데요, 앞으로 한 20년 정도 지나면 이 소나무 숲은 난대성 숲으로 바뀔 가능성이 아주 큽니다."

환경과학원 조사 결과 2005년에 대표적 수종이었던 소나무는 개체 수가 5년 만에 18% 줄어든 반면에 비목은 무려 460% 급증했습니다.

대표적인 난대성 덩굴식물인 마삭줄도 소나무를 감고 올라가고 있습니다.

덩굴식물이 번성하는 제주도의 난대림을 닮아가는 겁니다.

식물이 달라지면 서식환경이 바뀌면서 당장 곤충들의 종도 변합니다.

<인터뷰> 유영한(교수/공주대 생명과학과) : "결국 동물들도 크게 스트레스로 작용해서 아마 어떤 종은 멸종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지난 백 년간 한반도 기온상승 폭은 1.5도, 지금 지리산의 모습도 20년 뒤엔 영영 사라지게 될지도 모릅니다.

KBS 뉴스 정홍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