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00억 복합교육 건물, 도심 흉물로 방치
입력 2011.11.10 (21:51)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도 성남의 분당신도시에 있는 대규모 복합교육문화공간이 지은 지 1년 7개월이 넘도록 운영을 못 하고 있습니다.

700억 원 가까운 돈을 들였지만, 먼지만 쌓인 채 방치되고 있습니다.

곽혜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4월 완공한 7층짜리 복합교육 건물입니다.

안으로 들어가자, 곳곳에 쓰레기 더미가 쌓여 있습니다.

천장과 벽면의 마감재가 떨어져 나가기 시작했고 놀이기구들은 운영 한번 못했습니다.

벌써 1년 7개월쨉니다.

<인터뷰>이유나(경기도 성남시 정자동) : "영어도서관 들어온다 그래서 반갑고 기대했었는데 운영도 안 되고 먼지 쌓여가는 거 보니까 답답"

이 건물은 주식회사 `펀 스테이션'이 지난 2005년, 성남시와 외자 3천만 달러 유치 협약을 맺고, 지은 것입니다.

하지만, 외자유치가 애초 계획의 10%인 3백만 달러에 그치고 공사가 길어지면서 부도가 났습니다.

계약이 깨지면서 투자자 80여 명은 무려 700억 원의 빚을 떠안게 됐습니다.

<녹취>관계자 : "6개 그룹이 있는데 적게는 10여 명, 많게는 50~60명이 투자했죠."

성남시는 다른 사업자를 찾고 있지만, 공사비를 받지 못한 시공업체들이 유치권을 행사하면서 건물에 들어갈 수도 없습니다.

<녹취>시청 관계자 : "소송은 소송대로 진행하는 것이고 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별도로 (다른 업체에) 용역을 진행중입니다."

성남시의 부실한 사업성 검토와 무리한 협약 때문에 수백억 원을 들인 어린이복합교육시설이 도심의 흉물로 방치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 700억 복합교육 건물, 도심 흉물로 방치
    • 입력 2011-11-10 21:51:36
    뉴스9(경인)
<앵커 멘트>

경기도 성남의 분당신도시에 있는 대규모 복합교육문화공간이 지은 지 1년 7개월이 넘도록 운영을 못 하고 있습니다.

700억 원 가까운 돈을 들였지만, 먼지만 쌓인 채 방치되고 있습니다.

곽혜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4월 완공한 7층짜리 복합교육 건물입니다.

안으로 들어가자, 곳곳에 쓰레기 더미가 쌓여 있습니다.

천장과 벽면의 마감재가 떨어져 나가기 시작했고 놀이기구들은 운영 한번 못했습니다.

벌써 1년 7개월쨉니다.

<인터뷰>이유나(경기도 성남시 정자동) : "영어도서관 들어온다 그래서 반갑고 기대했었는데 운영도 안 되고 먼지 쌓여가는 거 보니까 답답"

이 건물은 주식회사 `펀 스테이션'이 지난 2005년, 성남시와 외자 3천만 달러 유치 협약을 맺고, 지은 것입니다.

하지만, 외자유치가 애초 계획의 10%인 3백만 달러에 그치고 공사가 길어지면서 부도가 났습니다.

계약이 깨지면서 투자자 80여 명은 무려 700억 원의 빚을 떠안게 됐습니다.

<녹취>관계자 : "6개 그룹이 있는데 적게는 10여 명, 많게는 50~60명이 투자했죠."

성남시는 다른 사업자를 찾고 있지만, 공사비를 받지 못한 시공업체들이 유치권을 행사하면서 건물에 들어갈 수도 없습니다.

<녹취>시청 관계자 : "소송은 소송대로 진행하는 것이고 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별도로 (다른 업체에) 용역을 진행중입니다."

성남시의 부실한 사업성 검토와 무리한 협약 때문에 수백억 원을 들인 어린이복합교육시설이 도심의 흉물로 방치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