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40대 성인 남성 비만율 가장 높다
입력 2011.11.14 (12:36) 수정 2011.11.14 (12: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나라 성인 남성 가운데는 3-40대의 비만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반적으로 남성들의 비만율이 높아지고 있지만 건강에 해로운 흡연과 음주를 하는 비율은 줄지 않고 있습니다.

정홍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실시한 결과 19세 이상 성인 비만율은 30.8%로 남성의 경우 30대와 40대가 각각 42.3%와 41.2%로 가장 높았습니다.

여성의 경우는 60대가 43.3%로 가장 높았고 70대가 34.4%로 뒤를 이었습니다.

장기적인 비만율은 남성의 경우 지난 10년간 증가추세를 지속하고 있는 반면 여성은 다소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이번 조사 결과 비만인 사람은 고혈압과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비만이 아닌 사람보다 각각 2.5배와 두 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건강증진과 질병예방에 필수적인 금연과 절주, 신체활동 등은 최근 3년간 개선되지 않거나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성인 남성의 흡연율은 지난 2008년 47.7%에서 지난해 48.3%로 증가했고, 월 1회 이상 음주하는 남성의 비율도 같은 기간 74.6%에서 77.8%로 늘었습니다.

반면 중등도 이상 신체활동을 실천하는 비율은 지난 2008년 25.9%에서 지난해 22.4%로 3.5%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또한 나트륨 섭취량은 남성의 경우 권장기준치의 3배가 여성은 2배가 넘었으며, 최근 3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정홍규입니다.
  • 30~40대 성인 남성 비만율 가장 높다
    • 입력 2011-11-14 12:36:50
    • 수정2011-11-14 12:58:12
    뉴스 12
<앵커 멘트>

우리 나라 성인 남성 가운데는 3-40대의 비만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반적으로 남성들의 비만율이 높아지고 있지만 건강에 해로운 흡연과 음주를 하는 비율은 줄지 않고 있습니다.

정홍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국민건강영양조사를 실시한 결과 19세 이상 성인 비만율은 30.8%로 남성의 경우 30대와 40대가 각각 42.3%와 41.2%로 가장 높았습니다.

여성의 경우는 60대가 43.3%로 가장 높았고 70대가 34.4%로 뒤를 이었습니다.

장기적인 비만율은 남성의 경우 지난 10년간 증가추세를 지속하고 있는 반면 여성은 다소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이번 조사 결과 비만인 사람은 고혈압과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비만이 아닌 사람보다 각각 2.5배와 두 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건강증진과 질병예방에 필수적인 금연과 절주, 신체활동 등은 최근 3년간 개선되지 않거나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성인 남성의 흡연율은 지난 2008년 47.7%에서 지난해 48.3%로 증가했고, 월 1회 이상 음주하는 남성의 비율도 같은 기간 74.6%에서 77.8%로 늘었습니다.

반면 중등도 이상 신체활동을 실천하는 비율은 지난 2008년 25.9%에서 지난해 22.4%로 3.5%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또한 나트륨 섭취량은 남성의 경우 권장기준치의 3배가 여성은 2배가 넘었으며, 최근 3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정홍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