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 오늘보다 더 춥다…철원 -4도·서울 2도
입력 2011.11.14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제 정말 겨울 문턱에 섰나 봅니다.

오늘도 추웠지만 내일은 기온이 더 많이 '뚝' 떨어진다니 두터운 옷 꺼내두셔야겠습니다.

신방실 기상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기온이 뚝 떨어지자 초겨울로 접어든 강원 산간지역, 튼실하게 자란 배추가 냉해라도 입을까 막바지 김장배추를 수확하는 농민들의 손길이 분주합니다.

도심의 풍경도 하루 만에 확 달라졌습니다.

부쩍 차가워진 바람 때문에 절로 팔짱을 끼고 두꺼운 목도리와 장갑까지, 옷차림은 겨울로 바뀌었습니다.

<인터뷰>이민희(서울 용산동) : "오늘 갑자기 너무 추워졌더라고요. 그래서 털모자도 사고 본격적으로 겨울준비를 해볼까 싶어서..."

오늘 아침 중부 내륙지역의 최저기온은 대부분 영하로 내려가 어제보다 최고 10도 정도나 낮았습니다.

우리나라 상공으로 영하 2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밀려와 내일 아침에는 오늘보다 기온이 더 내려가겠습니다.

강원도 철원이 영하 4도, 충주와 안동도 영하 1도로 떨어지고 서울은 2도로 올 가을 들어 가장 낮겠습니다.

내일 아침을 고비로 추위는 조금씩 누그러지겠고, 모레 낮부터는 포근한 공기가 올라와 예년기온을 회복하겠습니다.

그러나 오는 금요일과 토요일 전국에 비가 내린 뒤엔 기온이 더욱 큰 폭으로 내려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내일 오늘보다 더 춥다…철원 -4도·서울 2도
    • 입력 2011-11-14 22:06:20
    뉴스 9
<앵커 멘트>

이제 정말 겨울 문턱에 섰나 봅니다.

오늘도 추웠지만 내일은 기온이 더 많이 '뚝' 떨어진다니 두터운 옷 꺼내두셔야겠습니다.

신방실 기상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기온이 뚝 떨어지자 초겨울로 접어든 강원 산간지역, 튼실하게 자란 배추가 냉해라도 입을까 막바지 김장배추를 수확하는 농민들의 손길이 분주합니다.

도심의 풍경도 하루 만에 확 달라졌습니다.

부쩍 차가워진 바람 때문에 절로 팔짱을 끼고 두꺼운 목도리와 장갑까지, 옷차림은 겨울로 바뀌었습니다.

<인터뷰>이민희(서울 용산동) : "오늘 갑자기 너무 추워졌더라고요. 그래서 털모자도 사고 본격적으로 겨울준비를 해볼까 싶어서..."

오늘 아침 중부 내륙지역의 최저기온은 대부분 영하로 내려가 어제보다 최고 10도 정도나 낮았습니다.

우리나라 상공으로 영하 2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밀려와 내일 아침에는 오늘보다 기온이 더 내려가겠습니다.

강원도 철원이 영하 4도, 충주와 안동도 영하 1도로 떨어지고 서울은 2도로 올 가을 들어 가장 낮겠습니다.

내일 아침을 고비로 추위는 조금씩 누그러지겠고, 모레 낮부터는 포근한 공기가 올라와 예년기온을 회복하겠습니다.

그러나 오는 금요일과 토요일 전국에 비가 내린 뒤엔 기온이 더욱 큰 폭으로 내려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