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전당대회 방식 충돌…與, ‘신당설’ 솔솔
입력 2011.11.14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치권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야권이 통합해 전당대회를 할 것이냐, 말것이냐 격돌하고 있고 한나라당에서는 신당 창당설까지 나오자 박근혜 전 대표가 아니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권통합전당대회를 추진중인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당내 반발을 의식한 듯 운을 뗐습니다.

통합이 안 되면 민주당 단독으로라도 전당대회를 열어 대표직을 넘기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손학규(민주당 대표) : "통합전당대회와 관계없이 당헌 규정대로 12월 18일 이전에 당대표를 사임할 것입니다."

하지만 야권통합이 지분나눠먹기식으로 은밀히 추진되고 있다는 불만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녹취>박지원(민주당 전 원내대표) : "이건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국민을 속이고 여러분을 속이는 겁니다."

<녹취>박주선(민주당 최고위원) : "정정당당한 절차에 따라서 통합을 이룬 다음에 새로이 통합지도부를 뽑아야됩니다."

한나라당에서는 이대로는 안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박근혜 전 대표가 쇄신의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녹취>박근혜(한나라당 전 대표) : "국민의 삶의 문제에 대해 모든 집중을 해야 한다. 저는 그것보다 더 중요한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당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신당 창당설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박 전 대표가 당에 남아 당명을 바꾸는 식의 신당론도 언급되는 등 박근혜 중심의 신당설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 野, 전당대회 방식 충돌…與, ‘신당설’ 솔솔
    • 입력 2011-11-14 22:06:30
    뉴스 9
<앵커 멘트>

정치권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야권이 통합해 전당대회를 할 것이냐, 말것이냐 격돌하고 있고 한나라당에서는 신당 창당설까지 나오자 박근혜 전 대표가 아니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권통합전당대회를 추진중인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당내 반발을 의식한 듯 운을 뗐습니다.

통합이 안 되면 민주당 단독으로라도 전당대회를 열어 대표직을 넘기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손학규(민주당 대표) : "통합전당대회와 관계없이 당헌 규정대로 12월 18일 이전에 당대표를 사임할 것입니다."

하지만 야권통합이 지분나눠먹기식으로 은밀히 추진되고 있다는 불만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녹취>박지원(민주당 전 원내대표) : "이건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국민을 속이고 여러분을 속이는 겁니다."

<녹취>박주선(민주당 최고위원) : "정정당당한 절차에 따라서 통합을 이룬 다음에 새로이 통합지도부를 뽑아야됩니다."

한나라당에서는 이대로는 안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박근혜 전 대표가 쇄신의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녹취>박근혜(한나라당 전 대표) : "국민의 삶의 문제에 대해 모든 집중을 해야 한다. 저는 그것보다 더 중요한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당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신당 창당설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박 전 대표가 당에 남아 당명을 바꾸는 식의 신당론도 언급되는 등 박근혜 중심의 신당설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