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형건설사 허위 입찰서류로 수천억 수주
입력 2011.11.19 (09:2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유명 건설사들이 정부 발주공사를 수주하기 위해 상습적으로 서류를 위조해 오다, 무더기로 감사원에 적발됐습니다.

허위서류로 따낸 공사가 150건에 육박해 경우에 따라서는 대형 정부사업의 낙찰취소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김원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감사원은 지난해 6월부터 화성동탄복합문화센터 신축공사와 김포양촌지구 택지개발사업 등 300억원 이상 최저가 낙찰
공사 입찰 비리에 대한 특감을 벌였습니다.

그 결과 '시공 실적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 518억 원의 도로공사를 따낸 사례 등 34건의 허위 입찰서류가 적발됐습니다.

<녹취> 조달청 관계자 : "관련 직원에 대한 징계절차도 마무리됐다."

건설사들이 상습적으로 허위 서류를 제출한다는 사실에 놀란 감사원은 정부 주요 발주처에 입찰서류 전수조사를 지시했습니다.

결과는 충격적입니다.

조달청에서 여든다섯 건, LH 42건, 도로공사 16건 등 모두 144건의 허위서류가 적발됐습니다.

대부분 유명 건설사들의 서류입니다.

<녹취>정부 A 발주처 담당자 : "현대, 삼성, GS, 포스코, 롯데, 두산, 다 걸렸어요."

최저가 낙찰제에서는 시공실적확인서 등 서류 한두장만 조작해도 순위가 크게 달라지게 됩니다.

<녹취>건설사 입찰담당 임원 : "물품 단가 확인서... (주로 그런 서류를 위조하신단 말이죠?) 인건비 단가확인서 이런거, 노무비 단가확인서..."

조달청과 LH 등은 적발된 건설사의 공사수주를 취소하고 재입찰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녹취>B 발주처 담당자 : "부정사업자 제재법에 근거해서 저희가 조치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려고 합니다. 28일 날 최종심의합니다."

대형 건설사들의 광범위한 서류 조작이 감사원 감사로 드러나면서, 수 천 억대 정부 공사의 차질은 물론이고, 관련자들의 무더기 형사 처벌이 불가피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 대형건설사 허위 입찰서류로 수천억 수주
    • 입력 2011-11-19 09:20:3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국내 유명 건설사들이 정부 발주공사를 수주하기 위해 상습적으로 서류를 위조해 오다, 무더기로 감사원에 적발됐습니다.

허위서류로 따낸 공사가 150건에 육박해 경우에 따라서는 대형 정부사업의 낙찰취소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김원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감사원은 지난해 6월부터 화성동탄복합문화센터 신축공사와 김포양촌지구 택지개발사업 등 300억원 이상 최저가 낙찰
공사 입찰 비리에 대한 특감을 벌였습니다.

그 결과 '시공 실적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 518억 원의 도로공사를 따낸 사례 등 34건의 허위 입찰서류가 적발됐습니다.

<녹취> 조달청 관계자 : "관련 직원에 대한 징계절차도 마무리됐다."

건설사들이 상습적으로 허위 서류를 제출한다는 사실에 놀란 감사원은 정부 주요 발주처에 입찰서류 전수조사를 지시했습니다.

결과는 충격적입니다.

조달청에서 여든다섯 건, LH 42건, 도로공사 16건 등 모두 144건의 허위서류가 적발됐습니다.

대부분 유명 건설사들의 서류입니다.

<녹취>정부 A 발주처 담당자 : "현대, 삼성, GS, 포스코, 롯데, 두산, 다 걸렸어요."

최저가 낙찰제에서는 시공실적확인서 등 서류 한두장만 조작해도 순위가 크게 달라지게 됩니다.

<녹취>건설사 입찰담당 임원 : "물품 단가 확인서... (주로 그런 서류를 위조하신단 말이죠?) 인건비 단가확인서 이런거, 노무비 단가확인서..."

조달청과 LH 등은 적발된 건설사의 공사수주를 취소하고 재입찰을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녹취>B 발주처 담당자 : "부정사업자 제재법에 근거해서 저희가 조치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려고 합니다. 28일 날 최종심의합니다."

대형 건설사들의 광범위한 서류 조작이 감사원 감사로 드러나면서, 수 천 억대 정부 공사의 차질은 물론이고, 관련자들의 무더기 형사 처벌이 불가피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