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견·줄타기’ 유네스코 인류 무형유산 등재 유력!
입력 2011.11.28 (10:1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 전통무예인 택견, 그리고 줄타기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될 것이 확실시 되고 있습니다.

반가운 소식을 김민경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현재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고 있는 제6차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에서 '택견'과 '줄타기'가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될 것으로 보입니다.

고구려시대부터 2천년 동안 명맥이 이어져 내려온 전통무예 '택견'.

택견은 춤추듯 율동적인 동작으로 상대를 발로 차거나 넘어뜨리는 기술을 특징으로 합니다.

특히 여러 세대에 걸쳐 전승됐고 전승자들 간의 협력과 연대를 강화한다는 점에서 그 가치를 높이 평가받고 있습니다.

택견과 함께 등재가 유력한 한국의 '줄타기'는 음악이 연주되며, 줄을 타는 줄광대와 땅에 있는 어릿광대 사이의 대화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줄타기는 관객을 즐겁게 하는 전통음악과 동작 등이 어우러진 복합적인 성격의 전통 공연예술로 대부분 줄을 타는 재주에만 중점을 두는 다른 나라의 줄타기와는 다릅니다.

우리나라 중요무형문화재인 '택견'과 '줄타기'가 각각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되면 지난 2001년 종묘제례와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인류무형유산 13건을 보유하게 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택견·줄타기’ 유네스코 인류 무형유산 등재 유력!
    • 입력 2011-11-28 10:11:10
    930뉴스
<앵커 멘트>

우리나라 전통무예인 택견, 그리고 줄타기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될 것이 확실시 되고 있습니다.

반가운 소식을 김민경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현재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고 있는 제6차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에서 '택견'과 '줄타기'가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될 것으로 보입니다.

고구려시대부터 2천년 동안 명맥이 이어져 내려온 전통무예 '택견'.

택견은 춤추듯 율동적인 동작으로 상대를 발로 차거나 넘어뜨리는 기술을 특징으로 합니다.

특히 여러 세대에 걸쳐 전승됐고 전승자들 간의 협력과 연대를 강화한다는 점에서 그 가치를 높이 평가받고 있습니다.

택견과 함께 등재가 유력한 한국의 '줄타기'는 음악이 연주되며, 줄을 타는 줄광대와 땅에 있는 어릿광대 사이의 대화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줄타기는 관객을 즐겁게 하는 전통음악과 동작 등이 어우러진 복합적인 성격의 전통 공연예술로 대부분 줄을 타는 재주에만 중점을 두는 다른 나라의 줄타기와는 다릅니다.

우리나라 중요무형문화재인 '택견'과 '줄타기'가 각각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되면 지난 2001년 종묘제례와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인류무형유산 13건을 보유하게 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