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민에게 그림의 떡 ‘공공임대아파트’
입력 2011.12.03 (10: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5년,10년간 저렴한 임대료를 내며 살거나, 그 아파트가 마음에 들면 분양까지 받을 수 있는 '공공임대' 아파트가 있습니다.

서민들을 위해 정부가 땅까지 싸게 공급하는데요, 정작 서민들에게는 그림의 떡인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취재에 김원장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포도시공사가 분양중인 공공임대 아파트입니다.

84제곱미터 형의 임대료는 보증금 1억 3천만 원에 월 78만 원.

주변 시세보다 턱없이 비쌉니다.

<녹취> 공인중개사 : "지금 (주변 아파트의) 전세가격이 1억 3,4천 하는데 비싸죠"

임대로 살다가 5년 후부턴 분양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분양가 역시 (84제곱미터형의 경우)2억 9천만 원으로, 주변 시세와 큰 차이가 없습니다.

<녹취> 김포도시공사 : "(월세로 계약하신 분이 좀 있으세요?) 한 분도 없으세요."

공공임대아파트는 대부분 LH로부터 땅을 싸게 공급받습니다.

하지만 건설사들은 턱없이 비싼 월 임대료를 책정한 뒤, 임대보다는 분양을 받도록 유도합니다.

<녹취> 견본주택 상담사 : "(84제곱미터 형이) 9천만 원 보증금에 월 96만 원을 내야하는데 이건 너무 부담이 되시잖아요."

미리 확정분양가를 내고 살다가 나중에 등기를 내는 형식이지만 서민들에겐 그림의 떡입니다.

공공임대아파트가 이름만 임대아파트다 보니, 최근엔 초고가 아파트까지 임대 형식을 빌어 분양가 상한제 등 각종 규제를 빠져나갑니다.

이 임대아파트의 임대보증금은 최소 15억 원, 월세는 260만 원입니다.

<녹취> 공인중개사 : "임대아파트라니깐, 펜트하우스는 (보증금이)30억 원이 넘어요."

지난해 정부가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공급한 임대아파트는 13만 가구 정도.

이중 3만여 가구 정도는 민간건설사가 짓는 이름만 공공임대아파트입니다.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 서민에게 그림의 떡 ‘공공임대아파트’
    • 입력 2011-12-03 10:11: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5년,10년간 저렴한 임대료를 내며 살거나, 그 아파트가 마음에 들면 분양까지 받을 수 있는 '공공임대' 아파트가 있습니다.

서민들을 위해 정부가 땅까지 싸게 공급하는데요, 정작 서민들에게는 그림의 떡인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취재에 김원장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포도시공사가 분양중인 공공임대 아파트입니다.

84제곱미터 형의 임대료는 보증금 1억 3천만 원에 월 78만 원.

주변 시세보다 턱없이 비쌉니다.

<녹취> 공인중개사 : "지금 (주변 아파트의) 전세가격이 1억 3,4천 하는데 비싸죠"

임대로 살다가 5년 후부턴 분양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분양가 역시 (84제곱미터형의 경우)2억 9천만 원으로, 주변 시세와 큰 차이가 없습니다.

<녹취> 김포도시공사 : "(월세로 계약하신 분이 좀 있으세요?) 한 분도 없으세요."

공공임대아파트는 대부분 LH로부터 땅을 싸게 공급받습니다.

하지만 건설사들은 턱없이 비싼 월 임대료를 책정한 뒤, 임대보다는 분양을 받도록 유도합니다.

<녹취> 견본주택 상담사 : "(84제곱미터 형이) 9천만 원 보증금에 월 96만 원을 내야하는데 이건 너무 부담이 되시잖아요."

미리 확정분양가를 내고 살다가 나중에 등기를 내는 형식이지만 서민들에겐 그림의 떡입니다.

공공임대아파트가 이름만 임대아파트다 보니, 최근엔 초고가 아파트까지 임대 형식을 빌어 분양가 상한제 등 각종 규제를 빠져나갑니다.

이 임대아파트의 임대보증금은 최소 15억 원, 월세는 260만 원입니다.

<녹취> 공인중개사 : "임대아파트라니깐, 펜트하우스는 (보증금이)30억 원이 넘어요."

지난해 정부가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공급한 임대아파트는 13만 가구 정도.

이중 3만여 가구 정도는 민간건설사가 짓는 이름만 공공임대아파트입니다.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