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어선 ‘불법 조업’ 엄단…담보금 최고 1억
입력 2011.12.04 (21: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경이 중국어선에 대해 단호한 대응을 선언했습니다.

우리 영해를 마치 안방처럼 드나들며 휘젓고 다니는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 횡포를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는 겁니다.

박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경 고속 단정이 거센 파도를 뚫고 우리 측 해역에서 불법으로 조업하는 중국 어선에 접근합니다.

격렬히 저항하는 중국 선원들을 제압해 어선을 나포했지만, 우리 대원 5명도 부상을 입었습니다.

올 들어 지난달 말까지 우리 측 배타적 수역에서 무허가 조업을 하다 나포된 중국어선은 430여 척.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가까이 늘었습니다.

해경은 갈수록 극성을 부리는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원천봉쇄하기 위해, 사실상 전쟁을 선포했습니다.

해경은 대형 함정 2척이 경비한 우리 측 배타적 경제수역에 헬기를 탑재한 대형 함정 한 척을 추가로 배치했습니다.

흑산도 해역에도 중형 경비정 1척을 더 배치하고, 기동력이 뛰어난 고속 단정 수십 척도 투입해, 촘촘한 그물망 단속을 펼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해경 관계자 : "대형 함정을 투입하고 헬기 경비 활동을 강화해 신속한 출동이 가능하도록..."

특히, 단속 과정에서 폭력을 휘두른 중국 선원에 대해선 국내법에 따라 사법 처리한 뒤 중국 정부에 넘겨 가중 처벌받도록 할 방침입니다.

대검찰청도 불법 조업한 중국어선에 부과하는 담보금를 현행 최고 7천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훈입니다.
  • 중국어선 ‘불법 조업’ 엄단…담보금 최고 1억
    • 입력 2011-12-04 21:55:11
    뉴스 9
<앵커 멘트>

해경이 중국어선에 대해 단호한 대응을 선언했습니다.

우리 영해를 마치 안방처럼 드나들며 휘젓고 다니는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 횡포를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는 겁니다.

박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경 고속 단정이 거센 파도를 뚫고 우리 측 해역에서 불법으로 조업하는 중국 어선에 접근합니다.

격렬히 저항하는 중국 선원들을 제압해 어선을 나포했지만, 우리 대원 5명도 부상을 입었습니다.

올 들어 지난달 말까지 우리 측 배타적 수역에서 무허가 조업을 하다 나포된 중국어선은 430여 척.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가까이 늘었습니다.

해경은 갈수록 극성을 부리는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원천봉쇄하기 위해, 사실상 전쟁을 선포했습니다.

해경은 대형 함정 2척이 경비한 우리 측 배타적 경제수역에 헬기를 탑재한 대형 함정 한 척을 추가로 배치했습니다.

흑산도 해역에도 중형 경비정 1척을 더 배치하고, 기동력이 뛰어난 고속 단정 수십 척도 투입해, 촘촘한 그물망 단속을 펼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해경 관계자 : "대형 함정을 투입하고 헬기 경비 활동을 강화해 신속한 출동이 가능하도록..."

특히, 단속 과정에서 폭력을 휘두른 중국 선원에 대해선 국내법에 따라 사법 처리한 뒤 중국 정부에 넘겨 가중 처벌받도록 할 방침입니다.

대검찰청도 불법 조업한 중국어선에 부과하는 담보금를 현행 최고 7천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KBS 뉴스 박상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