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KBS Green
“中 생존 시베리아 호랑이 20년 내 소멸”
입력 2011.12.05 (10:04) 수정 2011.12.05 (11:19) 국제
산림 훼손과 무분별한 포획 탓에 중국에서 20년 안에 시베리아 호랑이가 멸종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는 세계자연보호기금과 중국 당국이 공동으로 벌인 조사에서 70년 전 300마리였던 중국 내 시베리아 호랑이 개체 수가 현재 18∼22마리로 급감했고 감소 추세가 지속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세계자연보호기금 중국사무소는 "중국 당국이 효과적인 조처를 하지 않는다면 10∼20년 사이에 중국에서 시베리아 호랑이가 사라질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습니다.

주로 중국 동북부에 서식해온 시베리아 호랑이는 야생동물 밀렵으로 먹잇감이 줄고 개발에 따른 산림 남벌로 서식지가 감소하면서 그 수가 크게 줄고 있습니다.

차이나데일리는 중국 동북부와 러시아 극동지방에 생존 중인 시베리아 호랑이 개체 수가 500여 마리 정도로 추산된다며 이를 보존하려면 중국과 러시아 정부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 “中 생존 시베리아 호랑이 20년 내 소멸”
    • 입력 2011-12-05 10:04:48
    • 수정2011-12-05 11:19:21
    국제
산림 훼손과 무분별한 포획 탓에 중국에서 20년 안에 시베리아 호랑이가 멸종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는 세계자연보호기금과 중국 당국이 공동으로 벌인 조사에서 70년 전 300마리였던 중국 내 시베리아 호랑이 개체 수가 현재 18∼22마리로 급감했고 감소 추세가 지속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세계자연보호기금 중국사무소는 "중국 당국이 효과적인 조처를 하지 않는다면 10∼20년 사이에 중국에서 시베리아 호랑이가 사라질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습니다.

주로 중국 동북부에 서식해온 시베리아 호랑이는 야생동물 밀렵으로 먹잇감이 줄고 개발에 따른 산림 남벌로 서식지가 감소하면서 그 수가 크게 줄고 있습니다.

차이나데일리는 중국 동북부와 러시아 극동지방에 생존 중인 시베리아 호랑이 개체 수가 500여 마리 정도로 추산된다며 이를 보존하려면 중국과 러시아 정부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