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고교선택제’ 대폭 수정…지원지역 축소
입력 2011.12.05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부터 시행됐던 서울지역 고교선택제가 내년부터는 크게 바뀔 전망입니다.

서울지역 전체 학교 중에서 선택하는 단계가 없어지고, 인접 학군내의 학교 중에서만 지원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재 서울지역 중 3학생들은 고교선택제에 따라 3단계로 학교를 배정받고 있습니다.

1단계로 서울지역 전체 고등학교에서 2개 학교, 2단계로 거주지 학군에서 2개 학교를 선택해 입학 학교를 배정받은 뒤, 여기에서도 배정되지 않을 경우 3단계로 거주지와 인접 학군을 묶은 통합 학군에서 강제 배정을 받는 방식입니다.

하지만 현재 중학교 2학년이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2013학년도에는 이런 방식이 대폭 수정될 전망입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서로 인접한 2개의 학군을 하나로 묶은 통합학군 내에서 한 학생이 최소 2개에서 5개 학교까지 지원할 수 있는 방식으로 고교선택제를 개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현재의 고교선택제 하에서 성적이 우수하거나 저조한 학생들끼리 한 학교에 몰리는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이를 개선하기 위해 개편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 같은 방안 외에 거주지 학군 내에서만 한 학생이 2개에서 5개 학교를 지원할 수 있는 방안도 같이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달 말까지 개편안에 따른 모의배정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내년 2월 말까지는 최종 확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서울 고교선택제’ 대폭 수정…지원지역 축소
    • 입력 2011-12-05 13:05:00
    뉴스 12
<앵커 멘트>

지난해부터 시행됐던 서울지역 고교선택제가 내년부터는 크게 바뀔 전망입니다.

서울지역 전체 학교 중에서 선택하는 단계가 없어지고, 인접 학군내의 학교 중에서만 지원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재 서울지역 중 3학생들은 고교선택제에 따라 3단계로 학교를 배정받고 있습니다.

1단계로 서울지역 전체 고등학교에서 2개 학교, 2단계로 거주지 학군에서 2개 학교를 선택해 입학 학교를 배정받은 뒤, 여기에서도 배정되지 않을 경우 3단계로 거주지와 인접 학군을 묶은 통합 학군에서 강제 배정을 받는 방식입니다.

하지만 현재 중학교 2학년이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2013학년도에는 이런 방식이 대폭 수정될 전망입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서로 인접한 2개의 학군을 하나로 묶은 통합학군 내에서 한 학생이 최소 2개에서 5개 학교까지 지원할 수 있는 방식으로 고교선택제를 개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현재의 고교선택제 하에서 성적이 우수하거나 저조한 학생들끼리 한 학교에 몰리는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이를 개선하기 위해 개편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 같은 방안 외에 거주지 학군 내에서만 한 학생이 2개에서 5개 학교를 지원할 수 있는 방안도 같이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달 말까지 개편안에 따른 모의배정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내년 2월 말까지는 최종 확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