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갈 길 먼 ‘가족품앗이’…맞벌이 참여 어려워
입력 2011.12.05 (23:49) 수정 2011.12.06 (09:3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육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가족품앗이'라는 이름의 공동육아제도가 도입됐는데요.

정작 도움이 필요한 맞벌이 가정은 이용하기가 힘들다고 합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개구쟁이 아이들이 눈사람 이야기에 푹 빠졌습니다.

<녹취>"목도리에서 엄마 냄새가 나는 거 같아요."
<녹취>"엄마랑 같이 하늘을 날고 있는 거 같아요."

엄마와 함께 '가족품앗이'에 나온 아이들, 놀이도 여럿이 함께 하는 게 즐겁습니다.

<인터뷰>이영미(인천 부평동):"여러 사람이 만나서 같이 수업을 하다 보니까 아이의 사회성 발달에도 도움이 되는 거 같아서 아주 좋아요."

'가족품앗이'는 빌린 장소에서 다른집 아이들과 함께 돌보는 공동 육아입니다.

여성가족부가 전국 23곳에 이런 형태의 육아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인터뷰>김금래(여성가족부 장관):"맛벌이 부부가 증가하고 핵가족이 되면서, 아이 키우는 것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하지만, 아이를 맡겨두고 마음 편히 일터로 갈 수 있을 만큼 신뢰가 쌓이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닙니다.

가족품앗이에는 어머니가 함께 오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맞벌이 가족은 참여하기 어렵습니다.

실제로 '가족품앗이'에 오는 아이들은 전국적으로 천 600명에 불과합니다.

<인터뷰>김명은(인천 만수동):"단점은 제 시간이 없는 거, 그리고 직장 다니기도 힘들고…."

육아를 돕겠다며 정부가 도입한 '가족 품앗이' 그러나 가장 필요한 맞벌이 부부에게는 별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갈 길 먼 ‘가족품앗이’…맞벌이 참여 어려워
    • 입력 2011-12-05 23:49:22
    • 수정2011-12-06 09:36:09
    뉴스라인
<앵커 멘트>

육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가족품앗이'라는 이름의 공동육아제도가 도입됐는데요.

정작 도움이 필요한 맞벌이 가정은 이용하기가 힘들다고 합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개구쟁이 아이들이 눈사람 이야기에 푹 빠졌습니다.

<녹취>"목도리에서 엄마 냄새가 나는 거 같아요."
<녹취>"엄마랑 같이 하늘을 날고 있는 거 같아요."

엄마와 함께 '가족품앗이'에 나온 아이들, 놀이도 여럿이 함께 하는 게 즐겁습니다.

<인터뷰>이영미(인천 부평동):"여러 사람이 만나서 같이 수업을 하다 보니까 아이의 사회성 발달에도 도움이 되는 거 같아서 아주 좋아요."

'가족품앗이'는 빌린 장소에서 다른집 아이들과 함께 돌보는 공동 육아입니다.

여성가족부가 전국 23곳에 이런 형태의 육아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인터뷰>김금래(여성가족부 장관):"맛벌이 부부가 증가하고 핵가족이 되면서, 아이 키우는 것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하지만, 아이를 맡겨두고 마음 편히 일터로 갈 수 있을 만큼 신뢰가 쌓이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닙니다.

가족품앗이에는 어머니가 함께 오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맞벌이 가족은 참여하기 어렵습니다.

실제로 '가족품앗이'에 오는 아이들은 전국적으로 천 600명에 불과합니다.

<인터뷰>김명은(인천 만수동):"단점은 제 시간이 없는 거, 그리고 직장 다니기도 힘들고…."

육아를 돕겠다며 정부가 도입한 '가족 품앗이' 그러나 가장 필요한 맞벌이 부부에게는 별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