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KBS Green
북한산 옹달샘 절반 대장균 ‘득실’
입력 2011.12.12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산에 가면 시원한 샘물 한 잔 빼놓지 않게 되는데요, 앞에 게시돼 있는 수질검사표를 살펴보시는 게 좋겠습니다.

북한산의 경우 옹달샘의 절반이 수질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구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루 평균 3천 300여 명이 찾는 북한산의 옹달샘.

빈 물병을 들고 오는 주민들이 끊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승웅 (서울시 정릉동): "아무 배탈도 안나고 소화도 잘되고 아침에 와서 한잔씩 먹고나면 소화도 잘되고."

하지만 북한산의 옹달샘 두 곳 가운데 한 곳은 마시기에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립공원 관리공단이 북한산 옹달샘 23곳의 수질을 검사했더니

11곳에서는 대장균이 기준치를 초과했고, 특히 고양시 북한동 백운대피소 옆 옹달샘은 알루미늄이 기준치를 넘어 폐쇄됐습니다.

수량 변화가 큰 여름철과 갈수기에는 오염물질이 옹달샘에 쉽게 들어가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인터뷰> 이성관 (북한산국립공원 사무소): "갈수기 때는 계곡에 흐르는 물이 부족해 고여있는 물이 많게 됩니다. 고여있는 물은 대장균에 쉽게 노출돼 있고 그 물이 먹는 물 시설로 유입된 것으로 보입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옹달샘을 이용하기 전 게시판의 수질 검사 결과를 확인하고, 부적합 판정을 받은 옹달샘 물은 마시지 않거나 반드시 끓여마시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 북한산 옹달샘 절반 대장균 ‘득실’
    • 입력 2011-12-12 07:56:2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산에 가면 시원한 샘물 한 잔 빼놓지 않게 되는데요, 앞에 게시돼 있는 수질검사표를 살펴보시는 게 좋겠습니다.

북한산의 경우 옹달샘의 절반이 수질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구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루 평균 3천 300여 명이 찾는 북한산의 옹달샘.

빈 물병을 들고 오는 주민들이 끊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승웅 (서울시 정릉동): "아무 배탈도 안나고 소화도 잘되고 아침에 와서 한잔씩 먹고나면 소화도 잘되고."

하지만 북한산의 옹달샘 두 곳 가운데 한 곳은 마시기에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립공원 관리공단이 북한산 옹달샘 23곳의 수질을 검사했더니

11곳에서는 대장균이 기준치를 초과했고, 특히 고양시 북한동 백운대피소 옆 옹달샘은 알루미늄이 기준치를 넘어 폐쇄됐습니다.

수량 변화가 큰 여름철과 갈수기에는 오염물질이 옹달샘에 쉽게 들어가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인터뷰> 이성관 (북한산국립공원 사무소): "갈수기 때는 계곡에 흐르는 물이 부족해 고여있는 물이 많게 됩니다. 고여있는 물은 대장균에 쉽게 노출돼 있고 그 물이 먹는 물 시설로 유입된 것으로 보입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옹달샘을 이용하기 전 게시판의 수질 검사 결과를 확인하고, 부적합 판정을 받은 옹달샘 물은 마시지 않거나 반드시 끓여마시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