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태균, ‘연봉 15억 시대’ 선구자
입력 2011.12.12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태균 선수가 한국 프로야구 출범 30년 만에 연봉 15억원 시대를 열었습니다.



김태균은 한화와 연봉 15억원, 역대 최고액의 계약을 맺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태균이 2년 만에 친정팀 한화 유니폼을 입고 활짝 웃었습니다.



1년 간 연봉 15억원으로 국내 프로야구 역대 최고액입니다.



연봉 10억원을 넘은 것은 프로야구 출범 30년 만에 처음입니다.



김태균은 한대화 감독의 현역시절 별명인 ’해결사’를 가져오겠다며 입단 소감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김태균(한화) : "감독님이 갖고 있는 해결사 라는 별명을 라는 뺏어오고 싶습니다."



김태균의 복귀로 한화 타선이 큰 힘을 얻는 동시에, 내년 시즌 홈런왕 경쟁도 흥미로워졌습니다.



지난 2008년 홈런왕 출신인 김태균은 역시 복귀파인 이승엽, 국내파 최형우 등과 치열한 홈런 경쟁을 예고했습니다.



<인터뷰> 김태균(한화) : "승엽이형 하고 경쟁자체가 영광이고 결코 밀리지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러나 김태균의 국내 최고액 연봉이 과연 합당한 건지, 또 일본에서 실패한 선수들의 몸값이 이유없이 오르는 게 바람직한 것인지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내일은 KBO가 박찬호의 국내 리그 복귀 여부를 놓고 이사회를 열 예정이어서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김태균, ‘연봉 15억 시대’ 선구자
    • 입력 2011-12-12 22:03:32
    뉴스 9
<앵커 멘트>



김태균 선수가 한국 프로야구 출범 30년 만에 연봉 15억원 시대를 열었습니다.



김태균은 한화와 연봉 15억원, 역대 최고액의 계약을 맺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태균이 2년 만에 친정팀 한화 유니폼을 입고 활짝 웃었습니다.



1년 간 연봉 15억원으로 국내 프로야구 역대 최고액입니다.



연봉 10억원을 넘은 것은 프로야구 출범 30년 만에 처음입니다.



김태균은 한대화 감독의 현역시절 별명인 ’해결사’를 가져오겠다며 입단 소감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김태균(한화) : "감독님이 갖고 있는 해결사 라는 별명을 라는 뺏어오고 싶습니다."



김태균의 복귀로 한화 타선이 큰 힘을 얻는 동시에, 내년 시즌 홈런왕 경쟁도 흥미로워졌습니다.



지난 2008년 홈런왕 출신인 김태균은 역시 복귀파인 이승엽, 국내파 최형우 등과 치열한 홈런 경쟁을 예고했습니다.



<인터뷰> 김태균(한화) : "승엽이형 하고 경쟁자체가 영광이고 결코 밀리지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러나 김태균의 국내 최고액 연봉이 과연 합당한 건지, 또 일본에서 실패한 선수들의 몸값이 이유없이 오르는 게 바람직한 것인지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내일은 KBO가 박찬호의 국내 리그 복귀 여부를 놓고 이사회를 열 예정이어서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