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춥다 추워”…겨울 스포츠는 제철 맞아
입력 2011.12.17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춥다는 말이 절로 나오는 하루였습니다.

시린 손발을 녹여봤지만 몸은 하루종일 움츠러 들었습니다.

송수진 기자가 추위표정 스케치했습니다.

<리포트>

새벽 수산 시장.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진 날씨에 손님보다 상인이 더 많습니다.

숯으로 만든 간이 난로에 옹기종기 붙어 추위를 쫓아보지만, 생선도 얼고, 몸도 얼어붙는 듯합니다.

<인터뷰> 장택진(경매사):"올 겨울 들어서 제일 추운 거 같고 바닥이 물이라 발이 너무 차가워 발이 제일 시린 거 같아요."

한낮에도 수은주가 영하로 떨어지면서 비둘기도 날갯짓을 멈춘 도심.

청계천에는 거대한 얼음 나무가 자랐습니다.

추위가 선사하는 이색볼거리 앞에 시민들은 연방 카메라 셔터를 눌러봅니다.

<인터뷰> 슈위팅(타이완 관광객):"이런 얼음나무는 본 적이 없는데 매우 아름답다고 생각해요."

한파가 몰려오면서 겨울 스포츠는 제철을 맞았습니다.

스케이트로 얼음을 지치며 매서운 겨울바람을 가르는 재미에 엉덩방아를 찧는 것쯤이야 아프지 않습니다.

연인들은 오히려 추위가 고맙고, 가족들에겐 따스한 추억이 생겼습니다.

<인터뷰> 강수진(서울시 신당동):"재밌게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노니까 아이들 쫓아다닌다고 땀이 막 나네요."

하지만, 오늘 하루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는 65건의 계량기 동파 사고가 발생해 강추위를 실감케 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춥다 추워”…겨울 스포츠는 제철 맞아
    • 입력 2011-12-17 21:50:22
    뉴스 9
<앵커 멘트>

춥다는 말이 절로 나오는 하루였습니다.

시린 손발을 녹여봤지만 몸은 하루종일 움츠러 들었습니다.

송수진 기자가 추위표정 스케치했습니다.

<리포트>

새벽 수산 시장.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진 날씨에 손님보다 상인이 더 많습니다.

숯으로 만든 간이 난로에 옹기종기 붙어 추위를 쫓아보지만, 생선도 얼고, 몸도 얼어붙는 듯합니다.

<인터뷰> 장택진(경매사):"올 겨울 들어서 제일 추운 거 같고 바닥이 물이라 발이 너무 차가워 발이 제일 시린 거 같아요."

한낮에도 수은주가 영하로 떨어지면서 비둘기도 날갯짓을 멈춘 도심.

청계천에는 거대한 얼음 나무가 자랐습니다.

추위가 선사하는 이색볼거리 앞에 시민들은 연방 카메라 셔터를 눌러봅니다.

<인터뷰> 슈위팅(타이완 관광객):"이런 얼음나무는 본 적이 없는데 매우 아름답다고 생각해요."

한파가 몰려오면서 겨울 스포츠는 제철을 맞았습니다.

스케이트로 얼음을 지치며 매서운 겨울바람을 가르는 재미에 엉덩방아를 찧는 것쯤이야 아프지 않습니다.

연인들은 오히려 추위가 고맙고, 가족들에겐 따스한 추억이 생겼습니다.

<인터뷰> 강수진(서울시 신당동):"재밌게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노니까 아이들 쫓아다닌다고 땀이 막 나네요."

하지만, 오늘 하루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는 65건의 계량기 동파 사고가 발생해 강추위를 실감케 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