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버스 전신주 들이받아 30가구 정전
입력 2011.12.3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11년 마지막 날도 사건사고로 얼룩졌습니다.

버스가 전신주를 들이받아 주변 가구에 정전이 되는가 하면 주한미군 자녀가 만취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추돌사고를 내기도 했습니다.

지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군데군데 끊겨 철골이 드러난 전신주.

전기를 다시 공급하기 위한 작업이 한창입니다.

시내버스 차고지에 주차해 있던 시내버스가 내리막길에미끄러지면서 전신주를 들이받은 것입니다.

<인터뷰> 김 0 0 (피해건물 주민): "꽝 소리가 나 놀라서 나가 보니 전봇대가 아들방 쪽으로 쓰러져 있어서 놀랐다."

이 사고로 전신주의 변압기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인근 주택에 불이 났고, 30여 가구의 전기 공급도 끊겼습니다.

경찰은 시내버스 운전사가 핸드 브레이크를 잠그지 않은 채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에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 한 남자가 편의점에 들어오더니 순식간에 계산대로 달려듭니다.

놀란 종업원을 옆에 두고 돈을 챙겨 유유히 달아납니다.

경찰은 충북 청주의 한 편의점에서 현금 25만 원을 훔쳐 달아난 키 175cm에 20대 후반으로 보이는 남자를 찾고 있습니다.

공사현장 1층 바닥이 아래로 완전히 주저앉았습니다.

오늘 오후 6시쯤, 20층 주상복합건물 신축현장에서 1층 콘크리트 바닥이 7미터 아래로 무너져내렸습니다.

이 사고로 인부 11명이 지하 1층에 매몰됐지만 큰 부상 없이 30분 만에 구출됐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버스 전신주 들이받아 30가구 정전
    • 입력 2011-12-31 22:05:05
    뉴스 9
<앵커 멘트>

2011년 마지막 날도 사건사고로 얼룩졌습니다.

버스가 전신주를 들이받아 주변 가구에 정전이 되는가 하면 주한미군 자녀가 만취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추돌사고를 내기도 했습니다.

지형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군데군데 끊겨 철골이 드러난 전신주.

전기를 다시 공급하기 위한 작업이 한창입니다.

시내버스 차고지에 주차해 있던 시내버스가 내리막길에미끄러지면서 전신주를 들이받은 것입니다.

<인터뷰> 김 0 0 (피해건물 주민): "꽝 소리가 나 놀라서 나가 보니 전봇대가 아들방 쪽으로 쓰러져 있어서 놀랐다."

이 사고로 전신주의 변압기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인근 주택에 불이 났고, 30여 가구의 전기 공급도 끊겼습니다.

경찰은 시내버스 운전사가 핸드 브레이크를 잠그지 않은 채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에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 한 남자가 편의점에 들어오더니 순식간에 계산대로 달려듭니다.

놀란 종업원을 옆에 두고 돈을 챙겨 유유히 달아납니다.

경찰은 충북 청주의 한 편의점에서 현금 25만 원을 훔쳐 달아난 키 175cm에 20대 후반으로 보이는 남자를 찾고 있습니다.

공사현장 1층 바닥이 아래로 완전히 주저앉았습니다.

오늘 오후 6시쯤, 20층 주상복합건물 신축현장에서 1층 콘크리트 바닥이 7미터 아래로 무너져내렸습니다.

이 사고로 인부 11명이 지하 1층에 매몰됐지만 큰 부상 없이 30분 만에 구출됐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