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KBS Green
유독물 561종 밀반입 원천 차단
입력 2012.01.02 (06:12) 사회
환경부는 관세청과 함께 화학물질로 인한 테러와 사고를 막기 위해 올해부터 유독물을 수입할 때 세관의 확인을 받도록 제도를 개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황산과 염산암모늄, 질산암모늄 등 561가지 유독물을 외국에서 들여오려면 한국화학물질관리협회에 수입신고를 한 다음 통관 단계에서 확인을 거쳐야 합니다.

환경부는 최근 대규모 국제행사가 많이 열리고 인터넷에서 유독물이 불법유통돼 사고나 테러의 위험이 커졌다며, 이번 조치로 유해 화학물질의 불법수입이 사실상 불가능해졌다고 말했습니다.
  • 유독물 561종 밀반입 원천 차단
    • 입력 2012-01-02 06:12:12
    사회
환경부는 관세청과 함께 화학물질로 인한 테러와 사고를 막기 위해 올해부터 유독물을 수입할 때 세관의 확인을 받도록 제도를 개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황산과 염산암모늄, 질산암모늄 등 561가지 유독물을 외국에서 들여오려면 한국화학물질관리협회에 수입신고를 한 다음 통관 단계에서 확인을 거쳐야 합니다.

환경부는 최근 대규모 국제행사가 많이 열리고 인터넷에서 유독물이 불법유통돼 사고나 테러의 위험이 커졌다며, 이번 조치로 유해 화학물질의 불법수입이 사실상 불가능해졌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