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구 선수협, 선수들 회비는 내 돈?
입력 2012.01.02 (22:01) 수정 2012.01.02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선수협회 전임 집행부가 선수들의 초상권을 헐값에 판매한 혐의에 이어, 선수들의 회비를 사금고처럼 제멋대로 사용한 것으로 회계감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김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관중 6백만을 돌파한 프로야구는 온라인 게임도 인깁니다.



선수들의 이름과 얼굴을 이용한 게임업체 4곳이 해마다 3천억원대 매출을 올립니다.



선수들의 초상권을 한 해 30억 원이라는 헐값에 넘기는 대신 수십억 원대 뒷돈을 받은 혐의로 전임 사무총장은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 특별회계감사결과 전임 집행부는 선수들이 연봉 1%를 내 모은 회비까지 제멋대로 썼다는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2천여 만원을 근거없이 갖다 쓴 전임 회장은 신임 집행부가 출범한 뒤 슬그머니 원금의 일부만 채워놓았습니다.



사무총장은 선수협 명의로 자기 집 근처에 피트니스 센터를 계약해 개인적으로 사용했습니다.



선수협회는 이런 내용의 감사결과를 내일 임시총회에서 공개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박재홍 (선수협회장)



프로야구 대기록을 가진 일부 은퇴 선수들도 연루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던져주고 있습니다.



비리의 당사자로 지목된 전임 집행부 측은 내일 총회에 참석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 야구 선수협, 선수들 회비는 내 돈?
    • 입력 2012-01-02 22:01:11
    • 수정2012-01-02 22:03:28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야구 선수협회 전임 집행부가 선수들의 초상권을 헐값에 판매한 혐의에 이어, 선수들의 회비를 사금고처럼 제멋대로 사용한 것으로 회계감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김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관중 6백만을 돌파한 프로야구는 온라인 게임도 인깁니다.



선수들의 이름과 얼굴을 이용한 게임업체 4곳이 해마다 3천억원대 매출을 올립니다.



선수들의 초상권을 한 해 30억 원이라는 헐값에 넘기는 대신 수십억 원대 뒷돈을 받은 혐의로 전임 사무총장은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 특별회계감사결과 전임 집행부는 선수들이 연봉 1%를 내 모은 회비까지 제멋대로 썼다는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2천여 만원을 근거없이 갖다 쓴 전임 회장은 신임 집행부가 출범한 뒤 슬그머니 원금의 일부만 채워놓았습니다.



사무총장은 선수협 명의로 자기 집 근처에 피트니스 센터를 계약해 개인적으로 사용했습니다.



선수협회는 이런 내용의 감사결과를 내일 임시총회에서 공개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박재홍 (선수협회장)



프로야구 대기록을 가진 일부 은퇴 선수들도 연루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던져주고 있습니다.



비리의 당사자로 지목된 전임 집행부 측은 내일 총회에 참석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