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북중 국경에 韓기업 초대형 물류기지
입력 2012.01.02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두만강 북쪽 북-중 접경지역에 우리 대기업들의 초대형 물류기지가 들어섭니다.

장차 북한의 경제개방을 염두에 둔 포석인데, 김정일 사망이란 변수에도 불구하고 현지에선 이미 토지보상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김주영 특파원이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두만강 위로 북한을 드나드는 차량 행렬이 이어집니다.

이곳 국경에서 30킬로미터 떨어진 중국 훈춘시 외곽, 우리 대기업들의 대규모 물류기지가 들어설 곳입니다.

150만 제곱미터의 땅을 50년간 임대하기로 훈춘시 정부와 계약을 끝냈고 지금은 토지 보상이 한창입니다.

<인터뷰> 장푸치(중국 훈춘시 주민) : "보상금을 주잖아요. 그 돈으로 조건이 되면 다른 일도 하고 좋은 점이 많죠."

차로 20분 거리엔 중-러 국경세관이 위치해 있습니다.

러시아와 몽골의 에너지-지하 자원은 훈춘까지 철도로 수송하고 북한 나진항은 한시간 안에 도착이 가능합니다.

진출기업들은 북한의 김정은 체제도 상황에 따라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연제성(포스코-현대 훈춘물류기지 법인장) : "몽골과 러시아 물량이 나진을 통해 한국의 속초,포항,부산으로 들어가는게 가능하지 않을까..."

철강기업 포스코는 특히 추정 매장량이 수십억톤인 북한의 무산 철광 개발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접경지역 물류기지 개발의 속도와 규모 확대에는 북한이 나진항 같은 동해안 항구를 어떤 조건으로 개방하느냐가 최대 변수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지린성 훈춘에서 KBS 뉴스 김주영입니다.
  • [단독] 북중 국경에 韓기업 초대형 물류기지
    • 입력 2012-01-02 22:03:15
    뉴스 9
<앵커 멘트>

두만강 북쪽 북-중 접경지역에 우리 대기업들의 초대형 물류기지가 들어섭니다.

장차 북한의 경제개방을 염두에 둔 포석인데, 김정일 사망이란 변수에도 불구하고 현지에선 이미 토지보상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김주영 특파원이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두만강 위로 북한을 드나드는 차량 행렬이 이어집니다.

이곳 국경에서 30킬로미터 떨어진 중국 훈춘시 외곽, 우리 대기업들의 대규모 물류기지가 들어설 곳입니다.

150만 제곱미터의 땅을 50년간 임대하기로 훈춘시 정부와 계약을 끝냈고 지금은 토지 보상이 한창입니다.

<인터뷰> 장푸치(중국 훈춘시 주민) : "보상금을 주잖아요. 그 돈으로 조건이 되면 다른 일도 하고 좋은 점이 많죠."

차로 20분 거리엔 중-러 국경세관이 위치해 있습니다.

러시아와 몽골의 에너지-지하 자원은 훈춘까지 철도로 수송하고 북한 나진항은 한시간 안에 도착이 가능합니다.

진출기업들은 북한의 김정은 체제도 상황에 따라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연제성(포스코-현대 훈춘물류기지 법인장) : "몽골과 러시아 물량이 나진을 통해 한국의 속초,포항,부산으로 들어가는게 가능하지 않을까..."

철강기업 포스코는 특히 추정 매장량이 수십억톤인 북한의 무산 철광 개발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접경지역 물류기지 개발의 속도와 규모 확대에는 북한이 나진항 같은 동해안 항구를 어떤 조건으로 개방하느냐가 최대 변수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지린성 훈춘에서 KBS 뉴스 김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