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김정일 사망…북한 체제 어디로?
[르포] 북·중국경 긴장 속 주요 탈북로 봉쇄
입력 2012.01.08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애도 기간이 끝나고 북중 국경지대에서는 양국간 교류가 다시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하지만 탈북로로 이용될 수 있는 곳곳에는 한층 더 삼엄해진 경계와 검문검색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권혁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 투먼과 북한 남양시를 잇는 두만강 다리 위로 승용차 한 대가 북한으로 들어갑니다.

잠시 뒤 북한 여성 10여 명이 다리 위를 지나 중국으로 건너옵니다.

중국 현지의 근로자로 추정됩니다.

김정일 위원장의 애도기간이 끝난 뒤 새해 들어 북중간 인적·물적교류가 빠르게 정상을 되찾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국경지역에서 북한을 자극할 수 있는 행동에 대한 중국의 감시와 통제는 여전히 강도높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북한마을을 좀더 잘 볼 수 있는 전망대 출입구 등은 20일 넘게 굳게 잠겨 있습니다.

<녹취>투먼시 관광안내원: "두만강 다리와 전망대의 관광객 출입이 언제 다시 시작될 지 기약할 수 없습니다."

주요 탈북로로 이용되는 강변도 어딜가나 외지인 출입이 봉쇄됩니다.

국경 지역 통제 조치는 북한 측의 요청이 어느 정도 반영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녹취>두만강 국경 지역 주민(음성변조): "(국경 지역의) 밀수(범)과 탈북자 탈북자를 돕는 사람 등이 주요 검거대상입니다."

외지인에 대한 공안의 점검이 국경 지역의 도심지까지 확대되면서 북중 국경지역의 관광 경기도 이곳 날씨만큼이나 꽁꽁 얼어붙고 있습니다.

북중 국경지역에서 KBS 뉴스 권혁일입니다.
  • [르포] 북·중국경 긴장 속 주요 탈북로 봉쇄
    • 입력 2012-01-08 21:46:47
    뉴스 9
<앵커 멘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애도 기간이 끝나고 북중 국경지대에서는 양국간 교류가 다시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하지만 탈북로로 이용될 수 있는 곳곳에는 한층 더 삼엄해진 경계와 검문검색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권혁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 투먼과 북한 남양시를 잇는 두만강 다리 위로 승용차 한 대가 북한으로 들어갑니다.

잠시 뒤 북한 여성 10여 명이 다리 위를 지나 중국으로 건너옵니다.

중국 현지의 근로자로 추정됩니다.

김정일 위원장의 애도기간이 끝난 뒤 새해 들어 북중간 인적·물적교류가 빠르게 정상을 되찾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국경지역에서 북한을 자극할 수 있는 행동에 대한 중국의 감시와 통제는 여전히 강도높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북한마을을 좀더 잘 볼 수 있는 전망대 출입구 등은 20일 넘게 굳게 잠겨 있습니다.

<녹취>투먼시 관광안내원: "두만강 다리와 전망대의 관광객 출입이 언제 다시 시작될 지 기약할 수 없습니다."

주요 탈북로로 이용되는 강변도 어딜가나 외지인 출입이 봉쇄됩니다.

국경 지역 통제 조치는 북한 측의 요청이 어느 정도 반영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녹취>두만강 국경 지역 주민(음성변조): "(국경 지역의) 밀수(범)과 탈북자 탈북자를 돕는 사람 등이 주요 검거대상입니다."

외지인에 대한 공안의 점검이 국경 지역의 도심지까지 확대되면서 북중 국경지역의 관광 경기도 이곳 날씨만큼이나 꽁꽁 얼어붙고 있습니다.

북중 국경지역에서 KBS 뉴스 권혁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