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KBS Green
제철 맞은 ‘겨울 별미’ 새조개잡이 한창
입력 2012.01.10 (07:56) 수정 2012.01.10 (17: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서해안에서는 겨울철 별미 새조개잡이가 한창입니다.

어획량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 어민들이 모처럼 함박웃음을 짓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선 양쪽에 매달린 대형 그물을 크레인으로 끌어올립니다.

그물 안에는 어른 주먹만 한 새조개가 가득 들어있습니다.

새조개 구경하기도 힘들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어획량이 크게 늘어 잠시도 쉴 틈이 없습니다.

<녹취> 김종혁(선장) : "우리 조업선이 4척 있는데, (하루에 다 합쳐) 4톤 이상 잡고 있습니다."

새조개는, 속살이 새의 부리를 닮았다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수온이 떨어지면서 살이 오르기 시작하는 요즘이 1년 중 가장 맛있습니다.

<녹취> 김한겸(식당 업주) : "새조개는 보시다시피 부리가 (살이) 초콜릿 색깔이 나잖아요? 이게 제일 맛있는 거예요."

채소를 듬뿍 넣은 맑은 육수에 살짝 익혀 먹는 맛은 겨울철 해산물 가운데서도 최고의 별미입니다.

<녹취> 한병희(경기도 안양시) : "참 맛있어요. 쫄깃쫄깃하고, 야들야들하고, 씹는 맛이 참 감칠맛 나네요."

새조개를 맛보려는 미식가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새조개 주산지인 홍성 남당 항에서는, 오는 13일부터 26일까지 새조개 축제가 열립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제철 맞은 ‘겨울 별미’ 새조개잡이 한창
    • 입력 2012-01-10 07:56:38
    • 수정2012-01-10 17:05:3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요즘 서해안에서는 겨울철 별미 새조개잡이가 한창입니다.

어획량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 어민들이 모처럼 함박웃음을 짓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선 양쪽에 매달린 대형 그물을 크레인으로 끌어올립니다.

그물 안에는 어른 주먹만 한 새조개가 가득 들어있습니다.

새조개 구경하기도 힘들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어획량이 크게 늘어 잠시도 쉴 틈이 없습니다.

<녹취> 김종혁(선장) : "우리 조업선이 4척 있는데, (하루에 다 합쳐) 4톤 이상 잡고 있습니다."

새조개는, 속살이 새의 부리를 닮았다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수온이 떨어지면서 살이 오르기 시작하는 요즘이 1년 중 가장 맛있습니다.

<녹취> 김한겸(식당 업주) : "새조개는 보시다시피 부리가 (살이) 초콜릿 색깔이 나잖아요? 이게 제일 맛있는 거예요."

채소를 듬뿍 넣은 맑은 육수에 살짝 익혀 먹는 맛은 겨울철 해산물 가운데서도 최고의 별미입니다.

<녹취> 한병희(경기도 안양시) : "참 맛있어요. 쫄깃쫄깃하고, 야들야들하고, 씹는 맛이 참 감칠맛 나네요."

새조개를 맛보려는 미식가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새조개 주산지인 홍성 남당 항에서는, 오는 13일부터 26일까지 새조개 축제가 열립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