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대기오염 측정 시스템 도입 후 ‘노심초사’
입력 2012.01.11 (07:12) 수정 2012.01.11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모그로 악명높은 중국의 수도 베이징이 선진국 기준의 대기오염 측정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해놓고 당국에선 시민들의 기대수준을 낮추느라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무슨 사정 때문일까요?

베이징 김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자국인 체류자들을 위해 미국대사관이 공개한 베이징의 어제 아침 미세먼지농도는 위험수준을 넘어 '측정불가' 였습니다.

출근 시간대엔 시내 전체가 스모그에 갇힌 듯 합니다.

하지만 환경 당국에선 어떤 발표나 조치도 없었습니다.

<인터뷰>치우양(베이징 시민) : "데이터를 공개해야 외출때 잘 준비하고 건강에 어떤 영향 있을지 알 수 있죠"

최근 베이징시는 이달 안에 선진국의 대기오염기준을 적용해 매시간 발표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첨단 측정 시스템도 곳곳에 설치됐습니다.

여론에 떠밀려 엄격한 기준을 도입하긴 했지만 환경당국과 관영매체들은 당장 시민들의 기대치를 낮추는게 급선무가 됐습니다.

<녹취> 중국 CCTV 방송 : "유럽 수준의 공기질에 도달하기 위해 간단한 방법은 모든 공사를 중단시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해선 안되죠."

실제로 새 기준을 적용할 경우 겨울철 아침의 미세먼지농도는 하루가 멀다하고 '오염'으로 판정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석탄을 많이 쓰는 난방시스템 탓입니다.

중국 당국은 선진국의 측정시스템을 전격 도입해놓고도 정작 시민들이 이 수치에 너무 의존할까 걱정하는 눈치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주영입니다.
  • 中, 대기오염 측정 시스템 도입 후 ‘노심초사’
    • 입력 2012-01-11 07:12:13
    • 수정2012-01-11 07:16:2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스모그로 악명높은 중국의 수도 베이징이 선진국 기준의 대기오염 측정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해놓고 당국에선 시민들의 기대수준을 낮추느라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무슨 사정 때문일까요?

베이징 김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자국인 체류자들을 위해 미국대사관이 공개한 베이징의 어제 아침 미세먼지농도는 위험수준을 넘어 '측정불가' 였습니다.

출근 시간대엔 시내 전체가 스모그에 갇힌 듯 합니다.

하지만 환경 당국에선 어떤 발표나 조치도 없었습니다.

<인터뷰>치우양(베이징 시민) : "데이터를 공개해야 외출때 잘 준비하고 건강에 어떤 영향 있을지 알 수 있죠"

최근 베이징시는 이달 안에 선진국의 대기오염기준을 적용해 매시간 발표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첨단 측정 시스템도 곳곳에 설치됐습니다.

여론에 떠밀려 엄격한 기준을 도입하긴 했지만 환경당국과 관영매체들은 당장 시민들의 기대치를 낮추는게 급선무가 됐습니다.

<녹취> 중국 CCTV 방송 : "유럽 수준의 공기질에 도달하기 위해 간단한 방법은 모든 공사를 중단시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해선 안되죠."

실제로 새 기준을 적용할 경우 겨울철 아침의 미세먼지농도는 하루가 멀다하고 '오염'으로 판정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석탄을 많이 쓰는 난방시스템 탓입니다.

중국 당국은 선진국의 측정시스템을 전격 도입해놓고도 정작 시민들이 이 수치에 너무 의존할까 걱정하는 눈치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