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대통령 사저 의혹’ 청와대 인사 첫 소환
입력 2012.01.11 (07:55) 수정 2012.01.11 (19:0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의혹과 관련해, 매입에 직접 관여한 청와대 경호처의 재무관계자가 전격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특히 설 연휴 이전 수사를 마무리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청와대 경호처 재무관계자를 전격 소환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과정에 관여한 실무자로, 이번 사건으로 청와대 관계자가 검찰 조사를 받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검찰은 이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와 경호처가 문제의 부지를 공동 매입한 경위 등 매입 과정의 의혹 전반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사저 부지의 일부 필지를 시형 씨 명의로 하고, 매입 금액 54억 중 11억 원만 시형 씨에게 부담시킨 경위가 집중 조사 대상입니다.

야당의 고발 내용대로, 시형 씨가 부담해야 할 땅값이 17억 원인데도 11억 원만 내게 했다면, 결국, 국고로 6억 원을 지원한 셈이 돼 배임에 해당한다는 게 검찰 판단.

검찰은 그러나 아직까지 핵심인 6억 원의 성격에 대해서는 판단을 유보하고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검찰은 이에 앞서 부지 거래에 직접 관여한 부동산 업자 한 명을 조사했으며, 미국에 체류중인 부지 매도인에게도 소환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가급적 설 연휴 이전에 결론을 낸다는 방침이어서 부지 매입을 총괄한 김인종 전 경호처장과 김백준 전 총무비서관 등 핵심인물들의 줄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검찰, ‘대통령 사저 의혹’ 청와대 인사 첫 소환
    • 입력 2012-01-11 07:55:40
    • 수정2012-01-11 19:08:4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의혹과 관련해, 매입에 직접 관여한 청와대 경호처의 재무관계자가 전격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특히 설 연휴 이전 수사를 마무리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청와대 경호처 재무관계자를 전격 소환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과정에 관여한 실무자로, 이번 사건으로 청와대 관계자가 검찰 조사를 받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검찰은 이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와 경호처가 문제의 부지를 공동 매입한 경위 등 매입 과정의 의혹 전반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사저 부지의 일부 필지를 시형 씨 명의로 하고, 매입 금액 54억 중 11억 원만 시형 씨에게 부담시킨 경위가 집중 조사 대상입니다.

야당의 고발 내용대로, 시형 씨가 부담해야 할 땅값이 17억 원인데도 11억 원만 내게 했다면, 결국, 국고로 6억 원을 지원한 셈이 돼 배임에 해당한다는 게 검찰 판단.

검찰은 그러나 아직까지 핵심인 6억 원의 성격에 대해서는 판단을 유보하고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검찰은 이에 앞서 부지 거래에 직접 관여한 부동산 업자 한 명을 조사했으며, 미국에 체류중인 부지 매도인에게도 소환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가급적 설 연휴 이전에 결론을 낸다는 방침이어서 부지 매입을 총괄한 김인종 전 경호처장과 김백준 전 총무비서관 등 핵심인물들의 줄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