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잠에서 깬 거인, 헤밍웨이…출간 봇물
입력 2012.01.11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 들어 출판계에 노벨 문학상 수상작가인 헤밍웨이의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저작권 보호기간이 지난해 말로 끝나자 주요 출판사마다 새 번역 본을 잇달아 내놓고 있습니다.

최정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망망대해에서 벌이는 늙은 어부의 고독한 싸움.

삶에 대한 의지와 인간의 존엄성을 그린 '노인과 바다'입니다.

'무기여 잘 있거라',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도 세계를 감동시킨 명작입니다.

이 영화들의 원작인 헤밍웨이의 소설이 최근 다시 번역돼 나오고 있습니다.

헤밍웨이가 숨진 지 50년이 지나면서 저작권 보호 기간이 끝났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임선영(문학동네 세계문학팀장) : "지금까지 헤밍웨이 재단 측에서 계약을 따로 해준 적이 없어요. 저희가 기다렸다가, 이 시점에 출간을 하게 된 거죠."

그동안 국내에서 출간된 헤밍웨이의 소설들은 저작권 계약을 거치지 않은 이른바 해적판입니다.

<인터뷰> 김욱동(한국외대 영어통번역학과) : "직접 원전에서 번역한, 그러니까 우리 독자들이 안심하고 읽을 수 있는 번역본이 그동안 없었거든요."

원작에 충실하면서도 현대 감각을 살린 새 번역으로 대형 출판사들이 출간 경쟁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인터뷰> 백원근(출판연구소 연구부장) : "번역의 경쟁, 편집의 경쟁에 의해서 독자들한테는 선택지가 넓어지고, 보다 양질의 작품을 읽을 수 있는 배경이 되기 때문에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생각합니다."

헤밍웨이에 이어 올해 말엔 헤르만 헤세와 윌리엄 포크너도 저작권 보호기간이 끝나게 돼 국내 번역 출간 경쟁은 한층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정근입니다.
  • 잠에서 깬 거인, 헤밍웨이…출간 봇물
    • 입력 2012-01-11 07:55:5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새해 들어 출판계에 노벨 문학상 수상작가인 헤밍웨이의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저작권 보호기간이 지난해 말로 끝나자 주요 출판사마다 새 번역 본을 잇달아 내놓고 있습니다.

최정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망망대해에서 벌이는 늙은 어부의 고독한 싸움.

삶에 대한 의지와 인간의 존엄성을 그린 '노인과 바다'입니다.

'무기여 잘 있거라',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도 세계를 감동시킨 명작입니다.

이 영화들의 원작인 헤밍웨이의 소설이 최근 다시 번역돼 나오고 있습니다.

헤밍웨이가 숨진 지 50년이 지나면서 저작권 보호 기간이 끝났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임선영(문학동네 세계문학팀장) : "지금까지 헤밍웨이 재단 측에서 계약을 따로 해준 적이 없어요. 저희가 기다렸다가, 이 시점에 출간을 하게 된 거죠."

그동안 국내에서 출간된 헤밍웨이의 소설들은 저작권 계약을 거치지 않은 이른바 해적판입니다.

<인터뷰> 김욱동(한국외대 영어통번역학과) : "직접 원전에서 번역한, 그러니까 우리 독자들이 안심하고 읽을 수 있는 번역본이 그동안 없었거든요."

원작에 충실하면서도 현대 감각을 살린 새 번역으로 대형 출판사들이 출간 경쟁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인터뷰> 백원근(출판연구소 연구부장) : "번역의 경쟁, 편집의 경쟁에 의해서 독자들한테는 선택지가 넓어지고, 보다 양질의 작품을 읽을 수 있는 배경이 되기 때문에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생각합니다."

헤밍웨이에 이어 올해 말엔 헤르만 헤세와 윌리엄 포크너도 저작권 보호기간이 끝나게 돼 국내 번역 출간 경쟁은 한층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최정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