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희태 前 비서 소환…‘돈 봉투’ 집중 추궁
입력 2012.01.11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의 핵심 인물인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 고모 씨가 11시간째 검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뿌려진 돈의 규모와 윗선의 지시 여부 등 사건의 윤곽이 드러날지 주목됩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 고모 씨 집을 전격 압수수색한 검찰.

2008년 당 대표 경선 당시 자료가 담긴 것으로 보이는 컴퓨터와 각종 자료를 확보해 나옵니다.

한동안 연락을 끊고 지내던 고 씨는 압수 수색에 이어 자진 출석 형식으로 검찰청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녹취> "(누구의 지시로 전달하신 건가요?)..."

고 씨는 2008년 전당대회 당시 고승덕 의원 측으로부터 돈 봉투를 되돌려 받은 것으로 지목된 인물.

또, 고승덕 의원실에 돈을 전달한 이른바 '뿔테 안경을 쓴 남자'와 동일인이라는 의심도 받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고 씨는 검찰 조사에서 고승덕 의원실에서 돈 봉투를 돌려받은 사실은 인정했지만, 돈을 전달한 사람은 자신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일단 고 씨가 돈 봉투를 전달한 인물이라는 것에 무게를 두면서도 고 씨의 말이 사실이라면 실제 돈 전달자가 누군지, 다른 의원실에는 돈을 전달한 적이 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 안팎에서는 고 씨에 대한 조사가 이번 수사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고 씨의 진술에 따라 곧바로 윗선이라고 할 수 있는 박희태 의장 수사로 넘어갈 수도 있지만 부인으로 일관한다면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 박희태 前 비서 소환…‘돈 봉투’ 집중 추궁
    • 입력 2012-01-11 22:01:49
    뉴스 9
<앵커 멘트>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의 핵심 인물인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 고모 씨가 11시간째 검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뿌려진 돈의 규모와 윗선의 지시 여부 등 사건의 윤곽이 드러날지 주목됩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 고모 씨 집을 전격 압수수색한 검찰.

2008년 당 대표 경선 당시 자료가 담긴 것으로 보이는 컴퓨터와 각종 자료를 확보해 나옵니다.

한동안 연락을 끊고 지내던 고 씨는 압수 수색에 이어 자진 출석 형식으로 검찰청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녹취> "(누구의 지시로 전달하신 건가요?)..."

고 씨는 2008년 전당대회 당시 고승덕 의원 측으로부터 돈 봉투를 되돌려 받은 것으로 지목된 인물.

또, 고승덕 의원실에 돈을 전달한 이른바 '뿔테 안경을 쓴 남자'와 동일인이라는 의심도 받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고 씨는 검찰 조사에서 고승덕 의원실에서 돈 봉투를 돌려받은 사실은 인정했지만, 돈을 전달한 사람은 자신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일단 고 씨가 돈 봉투를 전달한 인물이라는 것에 무게를 두면서도 고 씨의 말이 사실이라면 실제 돈 전달자가 누군지, 다른 의원실에는 돈을 전달한 적이 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 안팎에서는 고 씨에 대한 조사가 이번 수사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고 씨의 진술에 따라 곧바로 윗선이라고 할 수 있는 박희태 의장 수사로 넘어갈 수도 있지만 부인으로 일관한다면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