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희태 前 비서 소환…‘돈 봉투’ 집중 추궁
입력 2012.01.11 (23:3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의 핵심인물인 박희태 의장의 전 비서 고모 씨가 이 시각 현재까지도 검찰의 강도높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 아침 고 씨의 집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 나가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양성모 기자!

<질문>

예상보다 수사 속도가 빠른데요.

아직도 조사가 계속되고 있죠?

<답변>

네, 오늘 오전부터 시작된 박 의장의 전 비서 고모 씨에 대한 조사가 12시간 넘게 진행중인데요.

조사는 새벽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현재 고 씨를 상대로 고승덕 의원 측에 문제의 돈 봉투를 전달하거나 되돌려받은 사실이 있는지 등 관련 의혹 전반에 대해 집중 조사하고있습니다.

고 씨는 그동안 고승덕 의원 측으로부터 돈 봉투를 되돌려받은 당사자로 지목돼왔습니다.

또, 돈 봉투를 고 의원실 관계자에게 직접 건넸다는 이른바 '뿔테 안경을 쓴 30대 남성'으로 지목돼온 인물인데요.

검찰은 이와 관련해서도 집중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고 씨는 현재 돈 봉투를 돌려받은 사실은 인정했지만, 돈을 전달한 사람은 자신이 아니라고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앞서 오늘 아침에는 경기도 고양에 있는 고 씨의 집에 수사관 4명을 보내 2008년 전당대회와 관련된 각종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또 2008년 전당대회 당시 박희태 후보 캠프에서 선거운동을 한 서울 강북지역 원외 당협위원회 관계자의 자택도 압수수색하고 소환 조사했습니다.

고 씨의 조사로 돈 봉투 살포 규모와 윗선 등 사건의 실체가 윤곽이 드러날 가능성이 커 오늘 소환 조사가 이번 사건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박희태 前 비서 소환…‘돈 봉투’ 집중 추궁
    • 입력 2012-01-11 23:32:29
    뉴스라인
<앵커 멘트>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의 핵심인물인 박희태 의장의 전 비서 고모 씨가 이 시각 현재까지도 검찰의 강도높은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 아침 고 씨의 집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 나가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양성모 기자!

<질문>

예상보다 수사 속도가 빠른데요.

아직도 조사가 계속되고 있죠?

<답변>

네, 오늘 오전부터 시작된 박 의장의 전 비서 고모 씨에 대한 조사가 12시간 넘게 진행중인데요.

조사는 새벽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현재 고 씨를 상대로 고승덕 의원 측에 문제의 돈 봉투를 전달하거나 되돌려받은 사실이 있는지 등 관련 의혹 전반에 대해 집중 조사하고있습니다.

고 씨는 그동안 고승덕 의원 측으로부터 돈 봉투를 되돌려받은 당사자로 지목돼왔습니다.

또, 돈 봉투를 고 의원실 관계자에게 직접 건넸다는 이른바 '뿔테 안경을 쓴 30대 남성'으로 지목돼온 인물인데요.

검찰은 이와 관련해서도 집중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고 씨는 현재 돈 봉투를 돌려받은 사실은 인정했지만, 돈을 전달한 사람은 자신이 아니라고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앞서 오늘 아침에는 경기도 고양에 있는 고 씨의 집에 수사관 4명을 보내 2008년 전당대회와 관련된 각종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또 2008년 전당대회 당시 박희태 후보 캠프에서 선거운동을 한 서울 강북지역 원외 당협위원회 관계자의 자택도 압수수색하고 소환 조사했습니다.

고 씨의 조사로 돈 봉투 살포 규모와 윗선 등 사건의 실체가 윤곽이 드러날 가능성이 커 오늘 소환 조사가 이번 사건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