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통합당, 사활 건 마지막 합동연설
입력 2012.01.13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 지도부 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마지막 합동연설회가 열렸습니다.

막판 대혼전 속에 사활을 건 유세전이 펼쳐졌습니다.

윤지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지막 합동연설회에서 후보들은 한목소리로 검찰 개혁을 외쳤습니다.

<인터뷰>한명숙 : "항소심 재판에서 또다시 진실이 권력을 이겼다."

<인터뷰>이학영 : "우리가 민주주의 하려면 검찰 개혁 반드시 해야 합니다."

<인터뷰>박영선 : "검찰의 불공정한 수사, 대한민국에서 없애야 한다고. 정치검찰은 사라져야 한다고"

정권을 이끌었던 경험을 내세우기도 합니다.

<인터뷰> 박지원 : "검증된 리더십이 필요하기 때문에 박지원이 당대표 되어야 총선 승리"

<인터뷰> 이강래 : "초보운전자에게 운전대 맡길 수 없다 경험있는 유능한 전략가가 필요하다."

마지막 연설인 만큼 강점 부각에도 집중했습니다.

<인터뷰>김부겸 : "지역주의라는 괴물과 싸우기 위해 기득권 내려놓고 대구에 가서 정면 승부할 것."

<인터뷰>문성근 : "온오프 결합정당을 제가 창안, 제안했으니 제가 지도부 가서 정당 안에 안착시키겠다."

<인터뷰>박용진 : "진보적 상징성, 젊은 정치의 역동성이 필요."

보수시민단체가 고발한 돈봉투 파문은 한 후보만 언급했습니다.

<인터뷰>이인영 : "진상규명과 과감한 조치를 거듭 촉구. 우리를 둘러싼 그 어떤 의혹도 완전히 털어내야 합니다."

연설회 열기는 뜨거웠습니다.

그러나 검찰이 돈봉투 살포 의혹이 불거진 민주당 전당대회에 대해 조만간 수사에 나서기로 하면서 민주통합당은 모레 전당대회 흥행에 불똥이 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민주통합당, 사활 건 마지막 합동연설
    • 입력 2012-01-13 22:01:12
    뉴스 9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 지도부 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마지막 합동연설회가 열렸습니다.

막판 대혼전 속에 사활을 건 유세전이 펼쳐졌습니다.

윤지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지막 합동연설회에서 후보들은 한목소리로 검찰 개혁을 외쳤습니다.

<인터뷰>한명숙 : "항소심 재판에서 또다시 진실이 권력을 이겼다."

<인터뷰>이학영 : "우리가 민주주의 하려면 검찰 개혁 반드시 해야 합니다."

<인터뷰>박영선 : "검찰의 불공정한 수사, 대한민국에서 없애야 한다고. 정치검찰은 사라져야 한다고"

정권을 이끌었던 경험을 내세우기도 합니다.

<인터뷰> 박지원 : "검증된 리더십이 필요하기 때문에 박지원이 당대표 되어야 총선 승리"

<인터뷰> 이강래 : "초보운전자에게 운전대 맡길 수 없다 경험있는 유능한 전략가가 필요하다."

마지막 연설인 만큼 강점 부각에도 집중했습니다.

<인터뷰>김부겸 : "지역주의라는 괴물과 싸우기 위해 기득권 내려놓고 대구에 가서 정면 승부할 것."

<인터뷰>문성근 : "온오프 결합정당을 제가 창안, 제안했으니 제가 지도부 가서 정당 안에 안착시키겠다."

<인터뷰>박용진 : "진보적 상징성, 젊은 정치의 역동성이 필요."

보수시민단체가 고발한 돈봉투 파문은 한 후보만 언급했습니다.

<인터뷰>이인영 : "진상규명과 과감한 조치를 거듭 촉구. 우리를 둘러싼 그 어떤 의혹도 완전히 털어내야 합니다."

연설회 열기는 뜨거웠습니다.

그러나 검찰이 돈봉투 살포 의혹이 불거진 민주당 전당대회에 대해 조만간 수사에 나서기로 하면서 민주통합당은 모레 전당대회 흥행에 불똥이 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