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 누구게?” 한마디로 친구 행세해 1억 사기
입력 2012.01.14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터넷 게임을 하던 어린 학생들이 수십만원 씩 모두 1억 원을 뜯겼습니다.

나 누구게라는 장난같은 말 한마디 때문이였습니다.

송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터넷 게임을 즐기던 13살 김 모군.

누군가 대화창으로 나 누구게? 라며 친근한 어투로 말을 걸어옵니다.

김군은 친한 친구의 이름을 댔고 대화 상대는 자신이 그 친구라고 속입니다.

이후 김 군은 사이버머니를 쉽게 벌 수 있다는 가짜 친구의 말에 속아 어머니의 휴대전화와 주민 번호를 알려줬습니다.

그날 밤, 김 군 어머니의 휴대전화로 사이버 머니 구입요금 60만 원이 결재됐습니다.
<인터뷰> 김진하(김 군 어머니) : "어제 저녁에 (게임에서) 만났던 친구한테 장난을 쳤더니 본인이 아니라고. 애가 그제야 아차 싶었는지 저한테 전화가 왔더라고요. 놀라서..."

가짜 친구 행세를 한 18살 이 모 군 등 5명은 이런 방식으로 청소년 3백여 명의 가족 개인정보를 알아냈습니다.

그리고 소액결제를 통해 1억을 가로챘습니다.

청소년들은 친구를 잘 믿고,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인식도 부족하단 점을 노렸습니다.
<인터뷰> 이 00 (피의자/음성변조) : "(사이버 머니) 많이 벌 수 있다고 유인했어요. 열 명에 (말 걸면) 한두 명 정도 진짜 개인정보를 말해줬어요."

이 군등은 사이버머니를 문화상품권으로 바꿔 현금화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자녀에게 개인정보의 중요성을 알려주고, 소액 결제 서비스를 차단하는 게 피해를 줄이는 방법이라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나 누구게?” 한마디로 친구 행세해 1억 사기
    • 입력 2012-01-14 08:04:5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인터넷 게임을 하던 어린 학생들이 수십만원 씩 모두 1억 원을 뜯겼습니다.

나 누구게라는 장난같은 말 한마디 때문이였습니다.

송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터넷 게임을 즐기던 13살 김 모군.

누군가 대화창으로 나 누구게? 라며 친근한 어투로 말을 걸어옵니다.

김군은 친한 친구의 이름을 댔고 대화 상대는 자신이 그 친구라고 속입니다.

이후 김 군은 사이버머니를 쉽게 벌 수 있다는 가짜 친구의 말에 속아 어머니의 휴대전화와 주민 번호를 알려줬습니다.

그날 밤, 김 군 어머니의 휴대전화로 사이버 머니 구입요금 60만 원이 결재됐습니다.
<인터뷰> 김진하(김 군 어머니) : "어제 저녁에 (게임에서) 만났던 친구한테 장난을 쳤더니 본인이 아니라고. 애가 그제야 아차 싶었는지 저한테 전화가 왔더라고요. 놀라서..."

가짜 친구 행세를 한 18살 이 모 군 등 5명은 이런 방식으로 청소년 3백여 명의 가족 개인정보를 알아냈습니다.

그리고 소액결제를 통해 1억을 가로챘습니다.

청소년들은 친구를 잘 믿고,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인식도 부족하단 점을 노렸습니다.
<인터뷰> 이 00 (피의자/음성변조) : "(사이버 머니) 많이 벌 수 있다고 유인했어요. 열 명에 (말 걸면) 한두 명 정도 진짜 개인정보를 말해줬어요."

이 군등은 사이버머니를 문화상품권으로 바꿔 현금화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자녀에게 개인정보의 중요성을 알려주고, 소액 결제 서비스를 차단하는 게 피해를 줄이는 방법이라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