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발 ‘두라3호’ 실종자 수색…추가 발견 못 해
입력 2012.01.16 (10:06) 수정 2012.01.16 (17:1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오전 인천 자월도 인근에서 폭발한 유류 운반선의 실종 선원을 찾는 해경의 수색 작업이 밤새 계속됐습니다.

<질문>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류호성 기자!

추가로 발견된 선원 있습니까?

<답변>

해경이 사고 해역을 수색했지만 추가로 발견된 선원은 없습니다.

이번 사고로 실종된 선원은 모두 6명입니다.

사고가 발생한 지도 꼬박 하루가 지났습니다.

이곳 해경 부두는 모든 함정이 사고 해역의 수색에 투입되면서 텅 비었습니다.

해경의 밤샘 수색 작업엔 경비정 19척이 투입됐습니다.

해군 함정 10척도 수색 작전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야간 상황이라 탐조등에 의존해야 하는 등 수색 범위가 좁아 실종자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사고 해역은 조류가 세고, 수온도 낮기 때문에 실종 선원들의 생존 가능성은 높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사망 선원의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들은 어젯밤 늦게 시신이 안치된 인천의 장례식장을 찾았습니다.

유가족과 실종 선원 가족은 잠시 뒤 오전 10시부터 인천 해경에서 열리는 사고 브리핑에 참석합니다.

또 오후 1시쯤 해경 함정을 타고 사고 해역을 찾기로 했습니다.

해경은 또 사고 선박에 미얀마 선원들이 많이 탑승하고 있었던 만큼 미얀마 대사관에도 인적 사항을 통보했습니다.

날이 밝으면서 해경의 수색 작업은 더욱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야간에 철수했던 헬기 2대도 추가로 투입됐습니다.

이에 따라 해경은 조류 방향을 고려해 수색 범위를 더욱 넓히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인천 해경부두에서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폭발 ‘두라3호’ 실종자 수색…추가 발견 못 해
    • 입력 2012-01-16 10:06:39
    • 수정2012-01-16 17:16:36
    930뉴스
<앵커 멘트>

어제 오전 인천 자월도 인근에서 폭발한 유류 운반선의 실종 선원을 찾는 해경의 수색 작업이 밤새 계속됐습니다.

<질문>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류호성 기자!

추가로 발견된 선원 있습니까?

<답변>

해경이 사고 해역을 수색했지만 추가로 발견된 선원은 없습니다.

이번 사고로 실종된 선원은 모두 6명입니다.

사고가 발생한 지도 꼬박 하루가 지났습니다.

이곳 해경 부두는 모든 함정이 사고 해역의 수색에 투입되면서 텅 비었습니다.

해경의 밤샘 수색 작업엔 경비정 19척이 투입됐습니다.

해군 함정 10척도 수색 작전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야간 상황이라 탐조등에 의존해야 하는 등 수색 범위가 좁아 실종자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사고 해역은 조류가 세고, 수온도 낮기 때문에 실종 선원들의 생존 가능성은 높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사망 선원의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들은 어젯밤 늦게 시신이 안치된 인천의 장례식장을 찾았습니다.

유가족과 실종 선원 가족은 잠시 뒤 오전 10시부터 인천 해경에서 열리는 사고 브리핑에 참석합니다.

또 오후 1시쯤 해경 함정을 타고 사고 해역을 찾기로 했습니다.

해경은 또 사고 선박에 미얀마 선원들이 많이 탑승하고 있었던 만큼 미얀마 대사관에도 인적 사항을 통보했습니다.

날이 밝으면서 해경의 수색 작업은 더욱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야간에 철수했던 헬기 2대도 추가로 투입됐습니다.

이에 따라 해경은 조류 방향을 고려해 수색 범위를 더욱 넓히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인천 해경부두에서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