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伊 좌초 유람선서 한인 부부 구조…건강 양호
입력 2012.01.16 (13:07) 수정 2012.01.16 (17:4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중해에서 좌초된 유람선에서 실종자 수색 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한국인 생존자 두 명이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31시간만에 구조된 이 신혼 부부를 로마 현지에서 이충형 특파원이 만났습니다.

<리포트>

유람선에서 극적으로 구조된 이들은 신혼 여행 중이었습니다.

사고 직후 기울어진 선실 복도에서 과자 몇 조각과 물 한 모금으로 하루 이상을 버텼습니다.

<인터뷰>한기덕(구조 승객) : “내려가면 떨어질 것 같더라고요. 복도로 내려갈 수가 없어서 안되겠다 반대편으로 한 번 가보자 싶어서. 배가 기울어진 상태라 반대편으로 갔는데, 마찬가지였어요. 그래서 가지도 오지도 못하는 상황이었어요”

칠흑 같은 어둠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았고, 구조대의 소리를 듣자 크게 비명을 질러 구조됐습니다.

좌초된지 31시간 만입니다.

<인터뷰>정혜진(구조 승객) : “그 당시는 워낙 극한 상황이라 다치고, 긁히고 이런 게 전혀 아프지 않았는데, 오늘 구출되고 여기 나와서 있다 보니까 온몸이 쑤시고..”

지금까지 구조된 한국인 탑승자는 모두 34명.

대부분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경찰 조사 결과 사고 유람선의 선장은 승객들보다 훨씬 먼저 배를 빠져나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일부 생존자들은 승무원들이 무책임하게 사태를 축소하기에 급급해 피해를 키웠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사고 당시 유람선 안내방송

전체 탑승자 4천 2백여 명 가운데 사망자는 5명으로 늘었습니다.

이탈리아 당국은 밤샘 수색 작업을 계속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10여 명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로마에서 KBS 뉴스 이충형입니다.
  • 伊 좌초 유람선서 한인 부부 구조…건강 양호
    • 입력 2012-01-16 13:07:15
    • 수정2012-01-16 17:45:49
    뉴스 12
<앵커 멘트>

지중해에서 좌초된 유람선에서 실종자 수색 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한국인 생존자 두 명이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31시간만에 구조된 이 신혼 부부를 로마 현지에서 이충형 특파원이 만났습니다.

<리포트>

유람선에서 극적으로 구조된 이들은 신혼 여행 중이었습니다.

사고 직후 기울어진 선실 복도에서 과자 몇 조각과 물 한 모금으로 하루 이상을 버텼습니다.

<인터뷰>한기덕(구조 승객) : “내려가면 떨어질 것 같더라고요. 복도로 내려갈 수가 없어서 안되겠다 반대편으로 한 번 가보자 싶어서. 배가 기울어진 상태라 반대편으로 갔는데, 마찬가지였어요. 그래서 가지도 오지도 못하는 상황이었어요”

칠흑 같은 어둠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았고, 구조대의 소리를 듣자 크게 비명을 질러 구조됐습니다.

좌초된지 31시간 만입니다.

<인터뷰>정혜진(구조 승객) : “그 당시는 워낙 극한 상황이라 다치고, 긁히고 이런 게 전혀 아프지 않았는데, 오늘 구출되고 여기 나와서 있다 보니까 온몸이 쑤시고..”

지금까지 구조된 한국인 탑승자는 모두 34명.

대부분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경찰 조사 결과 사고 유람선의 선장은 승객들보다 훨씬 먼저 배를 빠져나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일부 생존자들은 승무원들이 무책임하게 사태를 축소하기에 급급해 피해를 키웠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사고 당시 유람선 안내방송

전체 탑승자 4천 2백여 명 가운데 사망자는 5명으로 늘었습니다.

이탈리아 당국은 밤샘 수색 작업을 계속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10여 명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로마에서 KBS 뉴스 이충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