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도 넘은 ‘학교 폭력’ …위험한 아이들
“학교폭력, 학교 중심으로 해법 찾아야”
입력 2012.01.28 (09:28) 수정 2012.01.28 (09: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학교폭력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한 대통령과 교직단체, 학부모들의 만남이 오늘 청와대에서 있었습니다.

시작도 끝도 학교인 만큼 학교를 중심으로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데 공감대가 이뤄졌습니다.

최영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선생님과 학부모, 대통령이 학교폭력 대책을 위해 머리를 맞댔습니다.

참석자들은 먼저 아이들이 과거와 많이 달라졌다는 점과 달라진 아이들을 다룰 수 있는 학부모 교육의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녹취>안양옥(교총회장) : "최근에는 여학생들의 폭력이 과거에는 상상하지 못할 만큼 (심각합니다.)"

<녹취>조정실(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장) : "특히 징후가 발견됐을 때 거기에 대처하는 게 결국 큰 사고의 예방 방법입니다."

<녹취> 이경자(공교육살리기 학부모 연합회장) : "우리가 학부모가 되고 나서 부모 교육을 받아본 적이 거의 없어요."

학교폭력은 학교에서 발생하는 만큼, 학교를 중심으로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습니다.

<녹취> 장은숙(참교육전국학부모회 회장) : "가정교육이 무너지면 학교에서라도 기본을 배워야 되는데, 학교에서 조차 안되는 이유가 (뭔지)"

<녹취> 이기봉(국공립중학교장 협의회 회장) : "선생님들이 학생들 생활지도를 하고 학교폭력을 예방할 수 있는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수업시간을 좀 줄여주시고.."

이 대통령은 각계의 의견을 들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을 발표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이 대통령 : "내 가정의 문제, 우리 아이의 문제, 내 아이의 손자손녀, 앞으로 다음 아이들 문제니까 우리가 뜻을 좀 모아야겠습니다."

이 대통령은 조만간 가해학생과 피해학생이 함께 생활하는 위스쿨을 방문해 당사자인 학생들의 얘기도 직접 들어볼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 “학교폭력, 학교 중심으로 해법 찾아야”
    • 입력 2012-01-28 09:28:00
    • 수정2012-01-28 09:45:0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학교폭력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한 대통령과 교직단체, 학부모들의 만남이 오늘 청와대에서 있었습니다.

시작도 끝도 학교인 만큼 학교를 중심으로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데 공감대가 이뤄졌습니다.

최영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선생님과 학부모, 대통령이 학교폭력 대책을 위해 머리를 맞댔습니다.

참석자들은 먼저 아이들이 과거와 많이 달라졌다는 점과 달라진 아이들을 다룰 수 있는 학부모 교육의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녹취>안양옥(교총회장) : "최근에는 여학생들의 폭력이 과거에는 상상하지 못할 만큼 (심각합니다.)"

<녹취>조정실(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장) : "특히 징후가 발견됐을 때 거기에 대처하는 게 결국 큰 사고의 예방 방법입니다."

<녹취> 이경자(공교육살리기 학부모 연합회장) : "우리가 학부모가 되고 나서 부모 교육을 받아본 적이 거의 없어요."

학교폭력은 학교에서 발생하는 만큼, 학교를 중심으로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습니다.

<녹취> 장은숙(참교육전국학부모회 회장) : "가정교육이 무너지면 학교에서라도 기본을 배워야 되는데, 학교에서 조차 안되는 이유가 (뭔지)"

<녹취> 이기봉(국공립중학교장 협의회 회장) : "선생님들이 학생들 생활지도를 하고 학교폭력을 예방할 수 있는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수업시간을 좀 줄여주시고.."

이 대통령은 각계의 의견을 들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을 발표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이 대통령 : "내 가정의 문제, 우리 아이의 문제, 내 아이의 손자손녀, 앞으로 다음 아이들 문제니까 우리가 뜻을 좀 모아야겠습니다."

이 대통령은 조만간 가해학생과 피해학생이 함께 생활하는 위스쿨을 방문해 당사자인 학생들의 얘기도 직접 들어볼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