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우 인생 30년’ 최민식을 만나다
입력 2012.02.14 (09:02) 수정 2012.02.14 (16:5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타 공인, 한국 최고의 연기파 배우인 최민식씨.

최근 개봉작에서도 열연을 펼쳐 큰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그에게 연기란 과연 어떤 의미일까요.

이민우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텅 빈 객석에 앉아 스크린 속 자신을 바라보는 이 남자.

부산 조직폭력배의 삶을 그린 영화 '범죄와의 전쟁'으로 개봉 10일 만에 관객 2백만 명을 동원한 연기파 배우 최민식씨입니다.

<인터뷰> 최민식 : "그 시대를, 현재를 살아내는 아버지에 대한 연민, 이것이 대중들에게 다가오지 않았나."

<녹취> "넌 누구냐"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숱한 명장면.

관객에 앞서 배우 스스로가 연기에 만족해야 한다는 그만의 연기 철학이 밑바탕이 됐습니다.

<인터뷰> "제가 저한테 열심이고 충실하면, 그래서 만든 작업이라면 관객 여러분들도 맛있게 잡수시지 않을까.."

고3 때 연극 무대로 데뷔한 뒤 어느덧 배우 인생 30년.

쉰이 된 지금도 새롭고 끝없는 도전의 세계입니다.

<인터뷰> 최민식 : "배우 자신의 부단한 노력과 진지함, 삶을 연구하고 삶을 공부하고, 인간에 대해서 연구하고."

오히려 나이가 들수록 좋은 작품을 갈망하게 됐다는 배우 최민식.

늘 관객 곁에 있고 싶다는 그의 연기 열정은 아직도 현재진행형입니다.

<인터뷰> 최민식 : "인간의 사랑이 됐던, 가장 추악한 면이 됐던 그런 것들을 계속 관객들과 진지하게, 때론 즐겁게, 때론 농담처럼 그렇게 계속 대화하면서 사는 것이죠."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배우 인생 30년’ 최민식을 만나다
    • 입력 2012-02-14 09:02:44
    • 수정2012-02-14 16:59:21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자타 공인, 한국 최고의 연기파 배우인 최민식씨.

최근 개봉작에서도 열연을 펼쳐 큰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그에게 연기란 과연 어떤 의미일까요.

이민우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텅 빈 객석에 앉아 스크린 속 자신을 바라보는 이 남자.

부산 조직폭력배의 삶을 그린 영화 '범죄와의 전쟁'으로 개봉 10일 만에 관객 2백만 명을 동원한 연기파 배우 최민식씨입니다.

<인터뷰> 최민식 : "그 시대를, 현재를 살아내는 아버지에 대한 연민, 이것이 대중들에게 다가오지 않았나."

<녹취> "넌 누구냐"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숱한 명장면.

관객에 앞서 배우 스스로가 연기에 만족해야 한다는 그만의 연기 철학이 밑바탕이 됐습니다.

<인터뷰> "제가 저한테 열심이고 충실하면, 그래서 만든 작업이라면 관객 여러분들도 맛있게 잡수시지 않을까.."

고3 때 연극 무대로 데뷔한 뒤 어느덧 배우 인생 30년.

쉰이 된 지금도 새롭고 끝없는 도전의 세계입니다.

<인터뷰> 최민식 : "배우 자신의 부단한 노력과 진지함, 삶을 연구하고 삶을 공부하고, 인간에 대해서 연구하고."

오히려 나이가 들수록 좋은 작품을 갈망하게 됐다는 배우 최민식.

늘 관객 곁에 있고 싶다는 그의 연기 열정은 아직도 현재진행형입니다.

<인터뷰> 최민식 : "인간의 사랑이 됐던, 가장 추악한 면이 됐던 그런 것들을 계속 관객들과 진지하게, 때론 즐겁게, 때론 농담처럼 그렇게 계속 대화하면서 사는 것이죠."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