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통위, 탈북자 북송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입력 2012.02.24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탈북자 강제 북송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국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습니다.

하지만 북한, 중국 모두 강경한 입장이라 문제를 해결하기가 쉽진 않을 것 같습니다.

윤지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는 중국 내 탈북자의 강제 북송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여야합의로 채택했습니다.

결의안에는 중국의 탈북자 강제 북송을 규탄하고, 중국과 국제 사회, 국회의 협력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결의안을 발의한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은 탈북자 강제 북송 중단을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녹취> 박선영(자유선진당 의원) : "중국내 탈북자들의 생명과 안전,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권리가 보장되기를..."

이와 함께 정부의 미흡한 대처를 지적하며 적극적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녹취> 안상수(새누리당 의원) : "미온적으로 조용한 외교 해가지고 나가면 결국은 중국이 계속 이런 행위를 반복하고..."

<녹취> 송민순(민주통합당 의원) : "현정부 들어와 한번이라도 진지하게 남북간에 이야기해본 적 있습니까?"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한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성환(외교통상부 장관) : "북경에 있는 대사관과 선양에 있는 총영사관을 통해서 현지에서 행하고 습니다. 보고드린대로 20차례 이상 접촉을 했고요."

한편 중국 외교부는 최근 북중 접경지역에 갇혀 있던 탈북자 9명이 강제 북송됐다는 소식과 관련해 사실 확인을 거부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외통위, 탈북자 북송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 입력 2012-02-24 22:01:08
    뉴스 9
<앵커 멘트>

탈북자 강제 북송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국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습니다.

하지만 북한, 중국 모두 강경한 입장이라 문제를 해결하기가 쉽진 않을 것 같습니다.

윤지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는 중국 내 탈북자의 강제 북송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여야합의로 채택했습니다.

결의안에는 중국의 탈북자 강제 북송을 규탄하고, 중국과 국제 사회, 국회의 협력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결의안을 발의한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은 탈북자 강제 북송 중단을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녹취> 박선영(자유선진당 의원) : "중국내 탈북자들의 생명과 안전,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권리가 보장되기를..."

이와 함께 정부의 미흡한 대처를 지적하며 적극적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녹취> 안상수(새누리당 의원) : "미온적으로 조용한 외교 해가지고 나가면 결국은 중국이 계속 이런 행위를 반복하고..."

<녹취> 송민순(민주통합당 의원) : "현정부 들어와 한번이라도 진지하게 남북간에 이야기해본 적 있습니까?"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한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성환(외교통상부 장관) : "북경에 있는 대사관과 선양에 있는 총영사관을 통해서 현지에서 행하고 습니다. 보고드린대로 20차례 이상 접촉을 했고요."

한편 중국 외교부는 최근 북중 접경지역에 갇혀 있던 탈북자 9명이 강제 북송됐다는 소식과 관련해 사실 확인을 거부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