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제19대 국회의원 선거
야, 모바일 경선 후폭풍…여, 공천 갈등 확산
입력 2012.02.28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은 돈선거, 동원선거를 없애겠다며 추진한 일에 부작용이 생기자 난감해 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에서는 이재오 의원 공천에 따른 여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민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통합당은 잇따라 터지는 모바일 경선 부작용이 총선에 미칠 여파를 차단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녹취> 김진표(민주통합당 원내대표) :" 조사 진행 중에 있으며 조사결과 나오는대로 엄중한 조치 취할 생각..."



현지 진상조사 결과를 토대로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우선 경선이 과열된 호남 지역 공천 일정을 앞당기는 방안과 사고가 난 지역구를 전략공천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정장선 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은 광주 동구 외에 의혹이 있는 다른 지역으로 조사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모바일 경선은 돈 선거,동원 선거의 극치로 부정비리 종합판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특히 일부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라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권영세(새누리당 사무총장) : "모바일 선거인단 모집 전체에 대한 검찰 수사를 의뢰해야. 내부적으로는 ’이재오 의원 공천’을 둘러싼 갈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주중 사퇴하겠다고 밝힌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은 박근혜 위원장를 직접 겨냥했습니다.



<녹취> 김종인(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 : "조직에서 과연 그런 것이 있을 수 있나. 나는 박근혜 태도가 굉장히 모호하다 생각..."



이재오 의원과 친이계는 반응을 자제했지만 친박계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야, 모바일 경선 후폭풍…여, 공천 갈등 확산
    • 입력 2012-02-28 22:00:47
    뉴스 9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은 돈선거, 동원선거를 없애겠다며 추진한 일에 부작용이 생기자 난감해 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에서는 이재오 의원 공천에 따른 여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민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통합당은 잇따라 터지는 모바일 경선 부작용이 총선에 미칠 여파를 차단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녹취> 김진표(민주통합당 원내대표) :" 조사 진행 중에 있으며 조사결과 나오는대로 엄중한 조치 취할 생각..."



현지 진상조사 결과를 토대로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우선 경선이 과열된 호남 지역 공천 일정을 앞당기는 방안과 사고가 난 지역구를 전략공천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정장선 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은 광주 동구 외에 의혹이 있는 다른 지역으로 조사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모바일 경선은 돈 선거,동원 선거의 극치로 부정비리 종합판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특히 일부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라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권영세(새누리당 사무총장) : "모바일 선거인단 모집 전체에 대한 검찰 수사를 의뢰해야. 내부적으로는 ’이재오 의원 공천’을 둘러싼 갈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주중 사퇴하겠다고 밝힌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은 박근혜 위원장를 직접 겨냥했습니다.



<녹취> 김종인(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 : "조직에서 과연 그런 것이 있을 수 있나. 나는 박근혜 태도가 굉장히 모호하다 생각..."



이재오 의원과 친이계는 반응을 자제했지만 친박계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